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박근혜 발언에 지지자들 '고성·눈물'…119 실려가기도

입력 2017-10-16 20:29 수정 2017-10-16 21:2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16일) 법정에서 박 전 대통령의 발언을 들은 지지자들은 눈물을 흘리는가 하면 고성을 지르고 욕설까지 했습니다. 감정이 격해진 한 지지자는 '나를 사형시키라'며 소리친 뒤 법정 밖에 누워 있다 구급차에 실려가기도 했습니다.

오늘 법정 모습을 김나한 기자가 전합니다.

[기자]

"법치의 이름을 빌린 정치 보복"이라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주장이 나오자 지지자들은 법정 안에서 소리내 울기 시작했습니다.

곧 재판이 끝나가자 법정에 앉아 있던 한 여성 방청객이 소리쳤습니다.

재판부를 향해 "나는 사형을 원한다. 나를 사형시켜 달라"며 소리쳐 울던 이 방청객은 법정을 나가면서도 욕설을 했습니다.

재판부는 "법정 질서를 크게 훼손했다"며 감치를 위한 재판을 열겠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감정이 격해진 채 법정 밖에 누운 지지자를 119 구급대가 실어가 감치 재판은 취소됐습니다.

박 전 대통령 재판에서 지지자들이 소란을 일으킨 건 처음이 아닙니다.

특히 정호성 전 청와대 비서관과 유영하 변호사 등이 박 전 대통령에 대해 "제가 잘 모시지 못했다", "콜로세움 광장에 홀로 남겨졌다"는 등 지지자들 감정에 호소하는 발언을 할 때면 많은 이들이 따라서 흐느꼈습니다.

법조계에선 이런 행동들이 재판정 밖으로 전해지고 다른 이들의 감정을 자극해 더 많은 지지자를 결집도록 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영상취재 : 이학진, 영상편집 : 박지인)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