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국당 "구속 연장, 사법부 치욕"…4당 "법원 결정 존중"

입력 2017-10-13 20:2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13일) 정치권의 반응은 엇갈렸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친박근혜계 의원들을 중심으로 사법부의 결정을 강하게 비판한 반면, 여당과 나머지 야 3당은 법원의 판단을 존중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신혜원 기자입니다.

[기자]

박 전 대통령 구속 연장 결정 직후 자유한국당은 '사법부 치욕의 날'이라며 결정을 내린 법원을 강도 높게 비판했습니다.

[강효상/자유한국당 대변인 : 사법부가 정권의 앞잡이, 권력의 시녀로 전락해버린 것으로 참으로 참담한 사태입니다.]

그러면서 여권이, 박 전 대통령 구속을 내년 지방선거에 활용하려 한다고도 주장했습니다.

한국당 안팎의 친박계는 보다 격앙된 모습을 보였습니다.

한국당 중진 홍문종 의원은 "국민적 저항이 일 것"이라고 주장했고, 박 전 대통령 석방을 요구하며 단식을 해온 대한애국당 조원진 의원은 태극기 집회에 참석해 "보수우파의 피를 흘려 싸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법과 원칙이 살아있음을 확인한 결정"이라고 반겼고, 나머지 야3당도 "법원의 결정을 존중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다만 바른정당은 피고인의 방어권 보장 논란 등에 대해서는 추가적인 논의가 필요하다는 뜻을 덧붙였습니다.

(영상취재 : 반일훈 이주현, 영상편집 : 오원석)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