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겉으론 "유족 뜻 따르라", 내부에선 '신속한 배상' 압박

입력 2017-10-13 20:3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청와대 내부 문건에 담긴 내용은 이뿐만이 아닙니다. 세월호 참사 1주기를 앞두고 있던 2015년 초, 피해자 가족들은 "돈이 문제가 아니다. 진실부터 밝혀달라"고 요구했었죠. 당시 박근혜 대통령도 이런 뜻을 존중하는 듯 보였는데, 하지만 저희가 입수한 내부 문건을 보니 당시 청와대 내부 방침은 달랐습니다.

이희정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기자]

세월호 참사 1주기를 앞둔 2015년 3월 대통령 비서실장의 지시를 기록한 문건입니다.

'유가족 일부가 배상과 보상 신청을 하지 말자고 하니, 대응하라'라는 지시가 눈에 띕니다.

그 다음달에는 아예 신속한 배·보상을 주문합니다.

당시 희생자 가족들은 배·보상이 이뤄지면 실종자 수색이나 진상규명 작업이 중단될까 봐 두려워 하고 있었습니다.

박 전 대통령도 이런 마음을 헤아리는 듯 보였지만,

[박근혜/전 대통령 (세월호 1주기 현안점검회의 / 2015년 4월 15일) : 진상규명 특별법에 따른 시행령, 그것도 원만하게 해결이 되도록 신경을 많이 쓰기를 바랍니다.]

청와대 내부 방침은 사태를 빨리 덮는 쪽에 맞춰져 있었던 겁니다.

실제로 배·보상 관련, 비서실장의 압박은 같은해 11월에도 반복됐고, 특별법에 따라 출범한 특별조사위원회를 흔드는 듯한 지시도 여러 개 하달됐습니다.

유가족의 특조위 회의 참석을 막을 것, 특조위 참가자를 걸러낼 것 등입니다.

특히 박근혜 정부 청와대는 고 김초원, 이지혜 두 기간제 교사의 순직 인정 문제에도 관여해 사실상 반대 지시를 내린 걸로 확인됐습니다.

(자료제공 :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의원실)

(영상디자인 : 배장근, 영상취재 : 김장헌, 영상편집 : 오원석)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