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VIP 행적 조사 막아라'…세월호 대응 문건 입수

입력 2017-10-13 08:46 수정 2017-10-13 08:4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최초 보고 시점이 조작된 것으로 드러난 이런 상황에서 세월호 참사 당일 박근혜 전 대통령 행적에 대한 조사를 막기 위한 당시 청와대의 조직적인 움직임을 보여주는 문건도 나왔습니다.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 활동기간에 작성된 대통령기록물입니다.

이희정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 이재정 의원실이 입수한 박근혜 정부 청와대 문건 내용입니다.

2015년 10월에서 11월 사이 대통령 비서실장이 지시한 내용들입니다.

그런데 유독 세월호 사고 당일 VIP, 즉 박 전 대통령의 당일 행적과 관련한 지시가 많습니다.

세월호특조위가 이를 조사 안건으로 채택하려고 하는데, 이건 불순한 정치적 의도인 만큼 해수부나 여당 추천 특조위원들과 협의해 대응하라는 지시입니다.

그러고도 특조위가 포기하지 않자 해수부에 책임을 지우면서 조사 가능성을 "차단하라"는 지침을 내립니다.

그러면서 특조위의 7시간 조사는 일탈이고 월권이라고 규정해버립니다.

이런 논리에 따라 11월 말에는 "VIP 행적 조사는 정치적 중립의무 위반"이라며 공동대응을 청와대 전체에 지시했습니다.

이렇게 7시간에 대한 조사를 차단하라는 지시는 특조위 활동이 막바지였던 2015년 말 한 달여 동안 6번이나 집중됐습니다.

그리고 이런 지침 아래 여당 추천 특조원들은 표결을 보이콧해가면서 7시간 행적의 조사를 가로막았습니다.

(자료제공 :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의원실)

(영상디자인 : 황선미, 영상취재 : 김장헌, 영상편집 : 박인서)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