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지만원, 광주 시민에 '북한군' 지목…당사자 법정 증언

입력 2017-10-13 09:4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5·18 민주화운동 당시 촬영된 사진 속 광주 시민들을 북한 특수부대원이라고 주장한 혐의를 받고 있는 지만원씨 재판 소식도 보겠습니다. 어제(12일) 재판에서도 지만원씨는 이 주장을 이어갔습니다. 지 씨가 북한군이라고 지목한 광주시민 가운데 증인으로 나온 한 명은 지씨는 자신을 40대 인민군으로 지목했는데, 당시 나이는 20대였다고 말했습니다.

박민규 기자입니다.

[기자]

지만원 씨의 개인 홈페이지입니다.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촬영된 사진 속 광주시민들을 '광수'라고 적어놨습니다.

광주에 내려온 북한 특수부대원이라는 뜻입니다.

하지만 지목된 실제 인물들은 지 씨가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자신들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지 씨를 검찰에 고소했습니다.

검찰은 5·18 사진자료집에 나오는 광주 시민 450여 명을 북한군이라고 주장한 혐의로 지 씨를 불구속기소 했고, 어제 당시 현장에 있던 광주시민 중 4명이 법정에 직접 나와 증언했습니다.

이른바 '42광수'로 지목된 김규식 씨는 "지 씨는 사진 속 나를 인민군 상장 리병삼이라 했다"며 "리병삼은 당시 40대 중반이었고 사진 속 나는 27살 앳된 모습"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지 씨는 어제 재판에서도 사진 속 광주 시민들이 북한군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재판이 시작되기 전 지 씨 지지자 200여 명이 '지만원 지키자'라고 쓴 완장을 차고 몰려와 소란을 벌이다 제지를 받기도 했습니다.

(영상취재 : 변경태, 영상편지 : 김영석)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