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민병주 "원세훈 지시로 추선희 직접 만났다"

입력 2017-10-08 21:05

"추선희도 국정원 지원 사실 알고 있었다"
검찰, 추씨 자필 서명 영수증·계좌 확보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추선희도 국정원 지원 사실 알고 있었다"
검찰, 추씨 자필 서명 영수증·계좌 확보

[앵커]

이명박 정부 국정원 여론조작 사건 수사 속보입니다. 민병주 전 국정원 심리전단장이 검찰 조사에서 원세훈 전 원장의 특별 지시로 추선희 어버이연합 사무총장을 만났다고 진술한 것으로 JTBC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또 민 전 단장은 그동안 추씨의 주장과는 달리, 추씨도 국정원 지원 사실을 알고 있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취재됐습니다. 검찰은 이번 주 초 추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입니다.

임지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민병주 전 심리전단장은 최근 검찰 조사에서 어버이연합을 특별 관리하면서 추선희 사무총장도 직접 만났다고 진술했습니다.

민 전 단장은 국정원 1급 국장으로, 시민단체 대표를 직접 접촉하는 일은 이례적입니다.

이에 대해 민 전 단장은 "어버이연합을 유별나게 챙긴 원세훈 전 원장 지시로 직접 만나게 된 것"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어버이연합 담당 국정원 직원이 마련한 자리여서 서로 소개할 필요도 없었다"고도 했습니다.

추씨가 민 전 단장이 국정원 국장임을 알고 국정원의 지원 사실도 알고 있었다는 겁니다.

앞서 추씨는 민 전 단장과 만나 지원을 받았다면서도 국정원이 아닌 중소기업 사람인줄 알았다고 검찰에서 주장했습니다.

검찰은 민 전 단장의 진술과 함께 최근 국정원으로부터 추씨의 자필 서명 등이 담긴 영수증도 확보했습니다.

또 추씨 본인과 관계자 계좌를 추적해 국정원과의 연관성을 입증할 증거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이번주 초 추씨를 다시 불러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청구할 계획입니다.

(영상디자인 : 홍빛누리, 영상취재 : 이학진, 영상편집 : 이화영)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