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MB 국정원, DJ 서거 후 '노벨상 취소 청원' 모의 정황

입력 2017-10-08 21:1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 뿐 아니라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은 한 보수단체를 앞세워 김대중 전 대통령의 노벨 평화상을 취소시키고자 한 정황도 검찰 수사결과 드러났습니다. 이 단체는 서거 당일 김 전 대통령을 비난하는 논평을 내고 서거 1주기엔 고인을 비난하는 광고를 일간지에 싣기도 했습니다.

김필준 기자입니다.

[기자]

한 보수단체가 지난 2010년 8월 18일, 한 일간지에 실은 광고입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의 유산에서 벗어나자"며 "김 전 대통령이 지역감정을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훼손했다"고 쓰여 있습니다.

이 날은 김 전 대통령 서거 1주기였습니다.

이 단체는 김 전 대통령 서거 당일에도 같은 취지의 논평을 냈습니다.

검찰은 이 단체가 김 전 대통령의 노벨상 취소를 위해 국정원과 모의를 한 사실도 확인했습니다.

김 전 대통령 서거 이후 보수단체 대표 최 모 씨와 국정원 심리전단 직원이 주고받은 이메일에 노르웨이 노벨위원회에 김 전 대통령의 노벨상 취소를 위한 청원서를 보내는 걸 상의하는 내용이 담겨있었습니다.

이 단체는 앞서 국정원의 지시로 사법부가 좌편향적이라고 주장하며 이용훈 당시 대법원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광고를 낸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 단체가 노벨상 취소 운동을 벌인 과정과 김 전 대통령을 비난하는 활동에 국정원이 얼마나 관여했는지 수사하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곽세미, 영상편집 : 박지인)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