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대화 시사' 틸러슨 발언 하루 만에 트럼프 "시간 낭비"

입력 2017-10-02 20:5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한반도 위기를 좌우할 북·미관계가 다시 미궁에 빠졌습니다. 어제(1일)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이 북한과의 채널을 열어놨다면서, 대화 국면으로의 전환 가능성을 내비쳤는데, 단 하루만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나서 시간 낭비에 불과하다고 말을 뒤집었습니다.

미국 정부의 이런 엇갈린 메시지를 어떻게 이해해야 하는지, 먼저 워싱턴 정효식 특파원의 리포트를 보신 뒤에 취재기자와 한걸음 더 들어가서 이야기를 나눠보겠습니다.

[기자]

트럼프 대통령이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을 향해 연달아 3개의 트윗을 보냈습니다.

"우리 휼륭한 틸러슨 국무장관에게 꼬마 로켓맨과 협상을 위해 노력하는 건 시간 낭비라고 말해줬다."

"로켓맨을 잘 대해주는 건 지난 25년 효과가 없었는데 지금 효과가 있을까."

그러면서 "클린턴, 부시, 오바마는 실패했지만 난 실패하지 않을 거다."라고 했습니다.

이를 두고 틸러슨은 북한을 대화로 유도하는 좋은 경찰, 트럼프는 제재·압박하는 나쁜 경찰로 역할을 분담한 것이란 해석도 나옵니다.

노어트 국무부 대변인이 "김정은을 향한 외교채널이 지금은 열려있지만, 영원히 열려 있진 않을 것"이라고 한 것도 같은 연장선입니다.

하지만 워싱턴 포스트는 "대통령이 자신의 최고 외교관을 노골적으로 모욕해 협상 상대방의 신뢰를 잃게 만들었다"며 틸러슨의 사임 가능성을 제기했습니다.

칼 빌트 유럽의회 외교위원장도 트위터에 "트럼프 대통령이 중요한 베이징 회담 직후에 국무장관을 극적으로 격추시켰다"고 적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틸러슨 국무장관의 대화 노력을 시간 낭비라고 깎아 내리면서 국면 전환은 쉽지 않아 보입니다.

긴장 완화를 위한 대화가 먼저냐, 북한의 비핵화로의 태도 변화가 먼저냐 입장 차이가 크기 때문입니다.

(영상디자인 : 이정회, 영상편집 : 오원석)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