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사이버사, '댓글 공작 보고서' 등 MB청와대 직접 보고

입력 2017-10-01 20:26

MB청와대에 보낸 '보고서 462건' 확인
국방부 자체 조사 결과 드러나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MB청와대에 보낸 '보고서 462건' 확인
국방부 자체 조사 결과 드러나

[앵커]

어제(30일) 군 기무사가 자체조사를 통해 이명박 정부 당시 '정치 댓글 공작' 의혹이 사실임을 인정했다는 보도 전해드렸죠. 이번에는 국방부가 역시 자체조사를 통해 국군 사이버사령부의 댓글 공작 사실을 밝혔습니다.

특히 관련 보고서를 청와대에 직접 보낸 점도 확인됐는데, 먼저 신혜원 기자의 보도 보시고, 앞으로 조사의 방향에 대해 취재기자와 더 짚어보겠습니다.

[기자]

국방부 '사이버사 댓글사건 재조사TF'는 정치 댓글 공작 의혹을 받고 있는 사이버사 심리전단이 청와대로 462건의 보고서를 보낸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심리전단의 군 통신망을 복원한 결과, 2011년 1월부터 2012년 11월까지 심리전단의 보고서가 청와대 국방비서관실, 경호상황실, 국가위기상황센터로 직접 발송됐다는겁니다.

발송된 보고서는 대부분 일일 국내외 사이버 동향 보고서로, 이른바 좌파 연예인으로 분류한 유명인들의 SNS 게시물이나 4·27 재보궐 선거 관련 동향, 광우병 촛불시위 관련 내용 등이 포함돼 있었습니다.

특히 보고서 가운데 한 건은 '댓글 결과 보고서'로, 사이버사 대응으로 댓글의 비율이 바뀌었다는 취지의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전 사이버사령부 심리전단 부이사관 김기현씨는 대통령 관련 여론을 우호적으로 만들기위해 사실상의 여론조작을 해왔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김기현/전 사이버사 심리전단 부이사관 (9월 28일) : 대통령 비난 90%, 대통령 찬성 10%. 그러면 이제 밤새 또 우리 요원들이 작전하면 대통령 찬성 70%, 반대 30%, 긍정, 부정 이렇게 하는 거죠.]

재조사TF는 또 심리전단 요원들에게만 지급된 이른바 '댓글 수당'이 국정원에서 조정·승인·감사하는 예산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댓글 수당은 댓글을 단 횟수 등에 따라 다르게 책정됐지만, 전체적으로 2010년 3만원, 2011년 5만원에서, 총선과 대선이 있던 2012년에는 25만원으로 크게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영상디자인 : 최석헌, 영상편집 : 김동훈)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