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JTBC, 언론매체 평가서 신뢰도·영향력·열독률 모두 1위

입력 2017-09-28 21:3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저희 JTBC가 일반 시민과 전문가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언론 매체 평가에서 신뢰도와 영향력, 열독률을 비롯한 모든 분야에 걸쳐 1위에 올랐습니다. 언론사 한 곳이 전 분야 1위를 한 건 처음입니다

이승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시사주간지 '시사인'이 지난주 사흘에 걸쳐 일반시민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신뢰도 조사 결과입니다.

'신뢰하는 방송매체'로 가장 많은 43.4%가 JTBC를 꼽았고 그다음으로 KBS, MBC, SBS 순이었습니다.

JTBC는 2014년부터 KBS와 격차를 꾸준히 좁혀오다 지난 1년 만에 17%p 넘게 급등하면서 1위가 됐습니다.

방송뿐 아니라 신문과 포털 등 언론 분야 전체에서도 30.8%를 차지해 KBS와 네이버를 제치고 1위에 올랐습니다.

메인뉴스인 JTBC '뉴스룸'은 2위와 격차를 벌리며 3년째 1위를 기록했고 앵커 손석희 사장은 40.5%로 조사를 시작한 2007년부터 줄곧 1위를 달렸습니다.

한 언론사가 모든 분야에서 1위를 기록한 건 처음 있는 일입니다.

또 '시사저널'이 각계 전문가 10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도 JTBC는 모든 분야를 석권하며 첫 4관왕에 올랐습니다.

먼저 영향력에서 57.7%로 KBS와 네이버, 조선일보를 제치고 처음으로 1위를 차지했습니다.

신뢰도에서는 2년째 1위이고 열독률에서는 네이버를 따돌리고 선두에 섰습니다.

가장 영향력 있는 언론인 부문에서 손 사장은 85.2%로 13년 연속 1위를 지켰습니다.

앞서 시사인 여론조사는 칸타퍼블릭에 의뢰해 비례할당 및 체계적 추출법으로 표본을 선정한 뒤 무작위로 유무선 전화 면접을 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플러스마이너스 3.1%p입니다.

시사저널 조사는 칸타퍼블릭에 의뢰해 지난달 실시했으며 질문마다 3개까지 복수응답을 받았습니다.

(영상디자인 : 박지혜·최수진, 영상취재 : 박영웅, 영상편집 : 강한승)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