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국정원, 노 전 대통령 서거 계기로 '심리전' 본격 시작

입력 2017-09-25 20:12 수정 2017-09-25 23:0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자유한국당은 노무현 전 대통령을 다시 정치의 장으로 소환했습니다. 정진석 의원은 "노 전 대통령은 뇌물을 받고 검찰 조사를 받게 되면서 부부싸움을 하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이다"라는 주장을 폈고 홍준표 대표는 오늘(25일) 이를 거들었습니다. 공교롭게도 오늘 이명박 정부 당시 국정원이 노 전 대통령 서거를 계기로 국내 정치와 여론에 개입하기 위한 심리전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던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국정원 적폐청산TF조사 결과입니다. 당시 국정원은 "노 전 대통령 죽음은 본인이 선택한 것이다" "자살과 범죄는 별개다"라는 내용의 글을 온라인에 달도록 지시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요 며칠 사이 자유한국당에서 나오는 얘기가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먼저 안지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국정원 적폐청산 TF 조사 결과, 이명박 정부 당시 국정원이 정치인 등에 대한 이른바 심리전에 뛰어든 계기는 2009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였습니다.

그 전까지의 심리전은 '대북' 중심이었으나, 정부 비판세력의 활동이 커지고 있다며 본격적으로 정치 활동에 나선 겁니다.

역시 첫 번째 대상은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사건이었습니다.

국정원은 노 전 대통령 죽음이 현 정부의 책임이라는 비판에 대해서는 "본인의 선택이고, 측근과 가족의 책임"이라고 대응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또 "자살과 범죄는 별개인 만큼 수사 결과를 국민 앞에 발표해야 한다"라는 댓글을 집중적으로 달도록 했습니다.

또 노 전 대통령의 행적을 미화하는 보도와 글에 대해서는 "노 전 대통령은 개인적 비리를 저지른 자연인에 불과하다"는 논리도 주문했습니다.

적폐청산 TF조사에서만 실제로 다음 아고라에 비판 토론글 300여 건, 댓글은 200여 건 올리는 방식으로 실행된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당시 야당 홈페이지에는 "길거리 야당 행세를 중단하고 안보와 경제위기 극복에 적극 동참하라"는 글을 쓰기도 했습니다.

또 온라인상에서뿐 아니라, 어버이연합에 협조를 구해, 노무현 재단 앞에서 '종북세력 규탄' 가두시위를 열도록 했습니다.

적폐청산 TF의 보고를 받은 국정원 개혁위는 이런 내용을 근거로 원세훈 전 원장을 정치관여 및 업무상 횡령, 배임 등의 혐의로 검찰에 수사 의뢰하도록 권고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곽세미, 영상편집 : 이지훈)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