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MB, 증인대 서나…여야, 국감 앞두고 '증인 채택' 공방

입력 2017-09-24 20:28 수정 2017-09-24 23:0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국회는 이번 주 상임위에서 다음 달로 예정된 국정감사 증인 채택을 논의합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도 증인으로 거론되는데, 이를 두고 여야 공방이 예상됩니다.

김혜미 기자입니다.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이 증인으로 거론되는 상임위는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와 환경노동위원회입니다.

여당과 정의당 일부 의원들은 이 전 대통령과 원세훈 전 국정원장 등을 과기위 국정감사 증인으로 신청했습니다.

이명박 정부 언론장악 논란의 진상을 따져 묻겠다는 계획입니다.

최근 국정원 개혁위는 이명박 전 대통령 시절인 2010년, 국정원의 공영방송 개입 정황이 담긴 문건을 작성해 청와대에 보고한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4대강 사업과 관련해 이 전 대통령의 환노위 증인 채택을 요구했습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은 "정치 보복"이라며 증인 채택을 거부한다는 입장입니다.

국방위에선 민주당에서는 김관진 전 국방부장관과 군 사이버사령부 댓글공작 관련자들을, 반면 자유한국당에서는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를 증인으로 부르겠다고 벼르고 있습니다.

이처럼 여야 간의 이견이 뚜렷한 가운데, 과기위와 국방위는 내일 증인 명단 확정을 위한 간사 협의를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영상편집 : 최다희)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