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MB 정부 국정원, KBS 직원 사찰하고 좌 편향 낙인"

입력 2017-09-18 20:51

'MBC 전면적 물갈이' 문건 공개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MBC 전면적 물갈이' 문건 공개

[앵커]

이명박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이 공영방송 직원들을 사찰하고 '좌편향'으로 낙인찍어 퇴출하는 데 앞장선 정황이 드러났습니다. 국정원 개혁위원회가 관련 문건의 일부를 공개했는데 KBS의 시사프로그램 기자와 PD 등을 부적격자로 규정하고 퇴출시켜야 한다는 방안이 포함돼 있었습니다. 물론 MBC에 대해서도 PD수첩 제작진 등 정부에 비판적인 언론인을 물갈이한다는 계획을 세웠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신진 기자입니다.

[기자]

전국언론노조 KBS 본부는 기자회견을 하고 이명박 정권 당시 국정원이 직원들을 사찰하고 특정 인물을 좌 편향으로 낙인찍었다며 반발했습니다.

그러면서 2010년 6월 3일 작성된 'KBS 조직개편 이후 인적 쇄신 추진 방안' 보고서 내용 일부를 공개했습니다.

KBS 조직개편과 후속 인사에 대해 면밀한 인사 검증을 통해 부적격자를 퇴출해야 한다고 적었다는 겁니다.

오늘 국정원 개혁위도 관련 문건의 주요 내용을 공개했습니다.

"좌편향 간부 반드시 퇴출, 좌파세력 재기 음모 분쇄"라는 표현과 함께, 특정 기자나 PD를 좌파로 지목한 대목도 있었습니다.

KBS 노조의 회견에선 좌편향으로 찍혔다는 직원들의 증언도 나왔습니다.

[용태영/KBS 기자 : 취재파일 데스크로 3월쯤 부임을 해서 6월인가 갑자기 옮겼어요. 어느 날 국장이 부르더니 '너 좀 딴 데 가야겠다' 이유도 없이…]

국정원 개혁위가 공개한 내용에 따르면 MBC에 대해서도 정권에 비판적인 언론인을 퇴출하는 계획을 세웠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 문건엔 'PD수첩 등 편파방송 시사고발프로 제작진 교체' 등 문구와 함께 기자와 PD 등의 실명을 거론하면서 전면적 물갈이를 추진한다는 내용도 담겼습니다.

MBC 노조도 오늘 집회를 열어 국정원의 방송 장악 시도를 비판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홍빛누리, 영상취재 : 정상원·박영웅, 영상편집 : 박선호)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