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방향 튼 가을 태풍 '탈림'…16일 오후 제주·남해안 영향권

입력 2017-09-14 07:33 수정 2017-09-14 07:3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제 18호 태풍 '탈림'이 중국 내륙으로 상륙하지 않고 일본 쪽으로 방향을 틀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한반도에 가장 가까워질 것으로 예상되는 이번 토요일 오후에 제주와 부산, 경남 지역이 간접 영향권에 들겠습니다.

이수정 기자입니다.

[기지]

제18호 태풍 탈림은 당초 대만을 통과한 뒤 중국에 상륙해 소멸할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하지만 15일 새벽 일본 쪽으로 급격히 방향을 틀 것으로 예보가 바뀌었습니다.

중국 쪽에서 발달한 차고 건조한 고기압이 예상보다 세력을 키우면서 한반도 전체를 덮게되자 태풍도 덩달아 오른쪽으로 방향을 틀게 된 것입니다.

탈림이 한반도 내륙에 직접 상륙할 가능성은 낮지만 당장 제주남부 먼바다에는 풍랑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김대준/국가태풍센터 예보관 : 16일 오후에는 제주도 남쪽 300㎞ 해상까지 근접해 이번 주말에 제주와 남해안에도 간접적으로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으니 대비를 해야겠습니다.]

1951년부터 올해까지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친 태풍 가운데 4개 중 1개 꼴로 가을태풍이었습니다.

가을 태풍은 뜨거워진 바다 에너지 때문에 그 위력이 더 셉니다.

가장 큰 피해를 입힌 루사나 매미도 모두 9월에 발생했습니다.

특히 올해는 한반도 남쪽 먼바다 해수면온도가 평년보다 1도 가량 높은 상태여서 태풍이 한반도에 접근할 경우 피해가 커질 가능성이 높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