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박근혜 탈당 권고"에 친박계 반발하자…"1심 뒤 논의"

입력 2017-09-13 20:54 수정 2017-09-13 22:4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자유한국당 혁신위원회가 박근혜 전 대통령뿐만이 아니라 친박계 핵심인 서청원, 최경환 의원에게 자진 탈당하라고 권고했습니다. 친박계가 집단 반발하자, 홍준표 대표는 곧바로 "박 전 대통령의 1심 판결이 난 이후에 논의를 진행하겠다"면서 한 걸음 물러섰습니다.

윤영탁 기자입니다.

[기자]

한국당 혁신위원회는 박 전 대통령에게 국정 운영 실패에 대한 책임을 물어야한다며 '자진 탈당' 조치를 내리라고 요구했습니다.

[류석춘/자유한국당 혁신위원장 : 만약 자진 탈당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당헌·당규에 따른 출당 조치를 취해야 한다…]

사실상 출당 조치까지 염두한 결정으로 풀이됩니다.

서청원, 최경환 의원에 대해선, '친박 계파의 전횡' 책임을 물어 역시 자진탈당을 권고했습니다.

친박계 의원들은 거세게 반발했습니다.

[김태흠/자유한국당 최고위원 : 이런 문제 일단 중지를 시키고 시기와 절차적 문제를 다시 논의를 하자는 제안하는 와중에 서로 간 언성이 높았다…]

당사자들도, 이미 지난 1월 당의 징계를 받고 홍준표 당시 대선후보가 복권을 지시해 놓고는 또다시 부당한 징계를 하는건, 유감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친박계 반발이 커지자, 홍 대표는 긴급 기자간담회를 자청해 "모든 논의와 결정을 박 전 대통령의 1심 판결이 예상된 10월 중순 이후로 미루겠다며 한 발 물러섰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