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 대통령, 내일 '취임 100일' 기념 첫 기자회견

입력 2017-08-16 15:25 수정 2017-08-16 15:27

내·외신 기자 300여명 합동회견…외교안보 등 현안 밝힐 듯
질문 내용·질문자 사전 조율없이 자유 질의응답 형식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내·외신 기자 300여명 합동회견…외교안보 등 현안 밝힐 듯
질문 내용·질문자 사전 조율없이 자유 질의응답 형식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100일인 1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출입기자들과 취임 후 첫 기자회견을 한다.

이날 기자회견은 오전 11시부터 TV로 생중계되며, 사전에 질문과 질문자를 정하지 않고 문 대통령과 취재진이 자유롭게 질의응답하는 형식으로 진행된다.

기자회견 참석 대상은 내·외신 언론사의 청와대 출입기자 300여명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북한 핵·미사일 도발에 따른 한반도 위기 해결방안을 비롯한 외교·안보 현안, 정기국회 입법과 '협치' 등 정치 현안, '문재인 케어'와 8·2 부동산 대책, 초고소득 증세, 탈원전 정책 등 다양한 경제·사회 현안에 대한 구상을 밝힐 것으로 예상된다.

그간 역대 대통령의 취임 100일 기념 기자회견은 일종의 청와대 관행으로 자리 잡아왔다.

김영삼,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은 모두 취임 100일 전후로 회견장에 섰고, 이명박 전 대통령은 '쇠고기 파동' 위기 속에서도 취임 116일이던 2008년 6월19일 특별기자회견을 열었다.

다만, 박근혜 전 대통령은 취임 100일 기자회견을 하지 않았다. 당시 청와대는 박 전 대통령이 정치적 이벤트를 선호하지 않고, 정부조직법 개정안이 국회에서 지각 통과된 데다 북한의 도발로 국정이 정상궤도에 오르지 않았다는 점 등을 이유로 들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