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박주선 "문재인 정부100일, 달콤·솔깃정책으로 최면·환각에 빠트려"

입력 2017-08-16 15:25

"노무현 정권 향수 벗어나 이 시대 맞는 청사진 제시돼야"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노무현 정권 향수 벗어나 이 시대 맞는 청사진 제시돼야"

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은 16일 출범 100일을 맞는 문재인 정부에 대해 "현실을 외면한 채 실천 전략과 방안이 없는, 달콤하고 솔깃한 정책으로 국민을 최면과 환각에 빠트렸다고 평가한다"고 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파격과 소통의 행보로 시작해 '박근혜 정권과는 뭔가는 다르겠다'고 생각하고 새로운 희망과 꿈이 영글어진 대통령이 되기를 기대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취임사는 화려한 말의 성찬에 불과하고 실천과 이행이 없는 안타까움을 보여줬다"며 "협치의 정치 구도 속에서 야당을 국정의 동반자로 대접하고 국민에게 잘못된 것은 분명히 잘못됐다고 이야기하고 또 선거공약은 반드시 지키겠다고 했지만, 이 약속이 지켜졌다고 생각하는 국민은 거의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야당에 대해 진정한 협력을 구하는 자세가 결여됐고, 야당의 건전한 주장과 견해를 국정 발목잡기와 대통령에 대한 선전포고로 규정해 야당의 존재와 역할을 부정하는 것이 100일간의 통치행태였다"며 "인사는 대통령 스스로 설정했던 5대 원칙을 위반하며 코드인사, 보은인사로 일관했고, 선거 때 지지하지 않은 반대파도 등용하겠다는 약속은 헌신짝처럼 버렸다. 인사참사라고 해도 가히 어긋나지 않는 말"이라고 지적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구체적으로 안보·안보 분야에 대해 "대한민국이 주도권을 잃었고, 좌충우돌 갈팡질팡으로 국민의 불신이 제기되고 상실감이 만연하고 있다"고 비판했으며, 경제·사회 부분에 대해서도 "수단과 전략 없이 화려한 정책공약만 내세웠다"고 꼬집었다.

그는 "정권은 스타일보다는 성과가 중요하고 이미지보다는 책임이 더 크다고 생각한다"며 "문재인 정부는 '제2기 노무현 정권', '아류정권'이라는 국민의 소리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 국정운영은 새로울 게 없고 노무현 정부 시절의 '그때 그 사람' 식으로 간다면 본류를 뛰어넘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시대가 바뀌었으면 과제도 바뀌고 전략도 바뀌어야 하며, 중장기 비전과 로드맵도 제시돼야 한다"며 "노무현 정권 시절에 대한 '노스탤지어'(nostalgia·향수)에서 벗어나 이 시대에 걸맞게 대한민국을 이끄는 청사진이 기대되는 순간"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