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유튜브에 광고, 텔레그램으로 거래…마약 판 일당 검거

입력 2017-08-13 20:5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유튜브에 마약을 판다는 광고 영상을 올리고 필로폰을 팔아 온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들은 수사망을 피하기 위해, 추적이 어려운 텔레그램 메신저로 구매자와 접촉했습니다.

윤샘이나 기자입니다.

[기자]

한 남성이 필로폰으로 추정되는 흰색 가루에 불을 붙여 피우기 시작합니다.

또 다른 영상에서 남성은 고체 형태의 필로폰 무게를 달아 포장하고 있습니다.

모두 유튜브에서 손쉽게 찾아볼 수 있는 마약 판매 홍보 영상입니다.

실제로 이와 비슷한 광고 영상을 통해 마약을 판매해 온 46살 김모씨 등 6명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들은 '작대기·아이스'처럼 필로폰을 뜻하는 은어가 적힌 동영상을 올려 구매자들과 접촉해왔습니다.

유튜브 영상엔 텔레그램 메신저 아이디도 함께 올렸습니다.

서버가 해외에 있어 추적이 어려운 텔레그램을 이용해 마약 거래를 한 겁니다.

경찰이 압수한 필로폰 150g은 시가 5억원 상당으로 약 5000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양입니다.

경찰은 지난 6월부터 마약 판매 정보를 알리거나 광고하는 행위도 처벌하도록 법이 개정된 만큼, 온라인 모니터링을 통해 수사를 확대할 계획입니다.

(화면출처 : 유튜브)
(화면제공 :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