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맥도날드에 CCTV 요청했더니…5분짜리 카운터 영상 제출

입력 2017-08-11 09:53 수정 2017-08-11 10:2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덜 익은 패티가 들어간 맥도날드 햄버거를 먹은 4살 아이가 신장 기능 대부분이 손상되는 병에 걸렸다며 피해자 측이 검찰에 고소를 한 이후 맥도날드에 대한 비판이 사그라들지 않고 있습니다. 당시 매장 내 다양한 CCTV 영상을 제출해달라는 피해자 측의 요청에 맥도날드는 5분짜리 카운터 쪽의 영상만 제출을 했습니다. 또 맥도날드는 햄버거 위생실태에 대한 한국 소비자원의 조사 결과를 공개하지 못하게 해달라고도 했는데 법원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박민규 기자입니다.

[기자]

맥도날드가 최근 법원에 제출한 경기도 평택 매장의 CCTV 영상입니다. 2016년 9월 25일 오후 3시쯤 촬영된 영상에는 한 여성이 카운터에서 계산하는 모습이 담겼습니다.

딸이 햄버거를 먹고 용혈성요독증후군에 걸렸다며 맥도날드를 검찰에 고소한 최은주씨입니다.

최씨 측은 법원이 증거 보전을 위해 맥도날드에 매장 내 다양한 모습이 담긴 영상을 제출해 달라고 했는데도, 5분 가량의 카운터 영상만 제출된 것에 반발하고 있습니다.

맥도날드 측은 보관한 영상 중 최씨 가족 모습이 가장 잘 담긴 것을 골라 제출했다는 입장입니다. 한편 법원은 앞서 맥도날드가 한국소비자원의 위생조사 결과를 공개하지 못하게 해 달라고 제기한 가처분 신청을 어제 기각했습니다.

이에 따라 소비자원은 시중 햄버거에서 '용혈성요독증후군'을 일으키는 장출혈성 대장균은 검출되지 않았지만, 맥도날드 불고기 버거에서는 기준치 3배가 넘는 황색포도상구균이 검출됐다는 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