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국정원 작성 'SNS 장악 보고서'…배후엔 MB 청와대 회의

입력 2017-08-04 20:13

청와대 'SNS 장악' 제안·국정원 실행 의혹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청와대 'SNS 장악' 제안·국정원 실행 의혹

[앵커]

국정원이 민간인으로 구성된 이른바 댓글부대를 최대 3500명 규모까지 운용했다는 내용 어제(3일) JTBC가 단독보도했습니다. 국정원 적폐청산TF는 특히 총선과 대선이 있던 2012년에 가장 활발한 활동을 한 사실도 확인했습니다. 검찰 수사, 이제 곧 시작이 될 텐데요. 여러 정황상 수사는 국정원을 넘어서 이명박 정부 당시의 청와대를 향하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국정원의 선거개입을 대표적으로 보여주는 문건이 바로 'SNS 장악 문건'이죠. 청와대 회의 결과를 토대로 작성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렇게 만들어진 문건, 국정원은 다시 청와대에 보고했습니다.

첫 소식 먼저, 조익신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2011년 11월 8일, 국가정보원은 이른바 'SNS 장악 보고서'를 청와대에 보고합니다.

보고서에는 "좌파여론에 점령당한 SNS의 주도권 확보 매진" "총선과 대선시 허위 정보 유통 선동에 대한 민심 왜곡 차단이 필요" 등의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총선을 5개월 앞둔 시점으로 국정원이 만든 선거 정국 분석이자 전략지침입니다.

국정원 적폐청산 TF는 청와대가 이 보고서 작성부터 관여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SNS를 국정 홍보에 활용하라"는 청와대 회의 내용을, 국정원이 전달받았고 이후 국정원이 작성한 것으로 드러나면서입니다.

국정원은 청와대 회의 내용을 전달받아 한 달 만에 해당 보고서를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청와대에 보고한지 열흘만인 11월 18일에는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직접 심리전단에 SNS 대응팀 강화를 지시했습니다. 곧 대응팀 한개, 35명이 증원됩니다.

청와대가 SNS 장악 아이디어를 제공하고, 국정원이 이에 대한 기획과 실행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됩니다.

현재까지는 김효재 당시 정무수석이 국정원 문건을 보고받았다고만 알려져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