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댓글부대' 점조직 운영…보안 서약서까지 받아

입력 2017-08-04 20:18 수정 2017-08-04 20:19

전직 국정원 직원도 포함돼 있어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전직 국정원 직원도 포함돼 있어

[앵커]

이렇게 댓글부대가 최대 3500명으로 운영이 됐다는 건데, 그렇다면 이렇게 큰 규모의 조직이 어떻게 한번도 드러나질 않았을까… 사실 저희 취재팀도 취재 과정에서 쉽게 이해가 가질 않았던 부분입니다. 확인해봤더니 나름 이유가 있었습니다. 이들은 모두 점조직으로 운영이 돼서 누가 함께 일하는지를 알 수가 없었고 보안서약서까지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박병현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이른바 사이버 외곽팀은 총선과 대선이 몰렸던 2012년엔 30개팀, 최대 3500명까지 활동했습니다.

한 달 예산에만 2억 5000만원까지 사용된만큼 4년간 총 지출 예산은 수십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적폐청산 TF는 추산하고 있습니다.

국정원이 이렇게 방대한 규모의 댓글조직을 운영했음에도 비밀을 지킬 수 있었던 건 철저한 보안 체계 때문이었습니다.

국정원 적폐청산TF팀 조사 결과, 국정원은 사이버 외곽팀에 참여한 민간인들에게 개별적으로 보안 서약서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민간인들끼리 다른 팀의 존재를 알지 못하도록 국정원 직원이 이들을 '점조직'으로 관리한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결국 이 조직을 운영한 국정원만이 전체 규모를 알 수 있었던 겁니다.

이렇게 만들어진 댓글 조직엔 보수적인 정치성향을 가진 예비역 군인, 회사원, 주부, 학생 등이 '아르바이트' 형식으로 참여했습니다.

이들 중에는 전직 국정원 직원까지 포함돼 있다는 것이 적폐청산TF의 조사 결과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