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MB 때 국정원 '대규모 민간 댓글부대' 운영 첫 확인

입력 2017-08-03 20:17 수정 2017-08-03 23:14

인건비, 4년이면 수십억…특활비에서 쓴 것으로 파악돼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인건비, 4년이면 수십억…특활비에서 쓴 것으로 파악돼

[앵커]

오늘(3일) 첫 소식 JTBC의 단독 보도로 시작하겠습니다. 이명박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이 나랏돈 수십억 원을 써가며 대규모의 민간인 댓글 부대를 운영했던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원세훈 전 국정원장은 2012년 대선 당시 선거에 개입한 혐의 등으로 재판을 받고 있는 상황인데 당시 국정원이 상상을 뛰어넘는 수준의 예산과 불법 조직을 운영한 사실이 새롭게 확인된 겁니다. 국정원 적폐청산 TF는 원세훈 전 원장 시절 구성된 민간인 댓글부대가 2012년, 그러니까 선거가 있었던 해죠, 그 해에만 30개팀, 3500명까지 운영된 사실을 찾아냈습니다.

이런 불법활동을 하는데 한 달 인건비만 2억5000만 원이 들기도 했는데 4년을 놓고 보면 수십억 원의 국민 세금이 들어간 셈입니다. 그런데 사실 그 규모와 예산도 문제지만, 그보다 핵심적인 문제는 국가 정보기관이 주도해서 본격적으로 정치와 선거에 개입했다는 것이고, 이는 이명박 정부에 대한 수사도 불가피해졌다는 것을 뜻합니다. 저희는 이 문제를 그동안 지속적으로 취재를 해왔고, 이 내용은 조만간 국정원 적폐청산 TF에서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첫 소식, 먼저 서복현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기자]

국정원 적폐청산 TF는 국정원이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취임 이후인 2009년부터 민간인 댓글 조직을 운영했던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국정원이 붙인 공식 명칭은 '사이버 외곽팀'으로 국정원 심리전단에서 관리했습니다.

심리전단의 본래 역할은 인터넷상에서의 북한 공작에 대응하는 일입니다.

하지만 심리전단 직원들은 정치, 특히 선거와 관련된 인터넷 댓글을 달거나 소셜미디어에 게시글을 올린 것으로 검찰 수사에서 드러났는데, 이번에는 민간인들까지 막대한 국가 예산을 들여 동원했던 것이 처음으로 드러난 겁니다.

사이버 외곽팀은 주요 언론사 인터넷 사이트, 네이버와 다음 등 포털사이트, 트위터 등 크게 세 부분으로 업무를 나눠 활동했습니다.

정부나 정치와 관련 기사에 집중적으로 댓글을 달거나 트위터 등에 여론 조작성 글을 유포하는 활동을 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009년 팀이 구성된 이후 인원은 점차 늘어 총선과 대선이 있던 2012년에는 30개팀, 인원 3500명까지 확대 운영됐습니다.

한 달 인건비는 많게는 2억5000만원 가량이 들었습니다.

외곽팀이 활동한 4년을 계산하면 수십억원에 달합니다.

모두 국정원의 비밀 예산이라 불리는 특수활동비에서 사용했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