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 대통령, 이효성 방통위원장 임명…야 '선전포고' 반발

입력 2017-07-31 19:59 수정 2017-11-30 19:5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신임 방송통신위원장으로 이효성 성균관대 신문방송학과 명예교수를 임명했다.

방통위 상임위원으로는 허욱 엑스퍼트 컨설팅 가치경영연구소장과 표철수 전 경기도 정무부지사가 임명됐다. 허 소장은 더불어민주당이, 표 전 부지사는 국민의당이 각각 추천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춘추관 브리핑에서 "이 위원장은 방송개혁 논의를 주도한 대표적 언론학자이자 언론·방송계 원로로 방송통신 분야에 대한 전문성과 여러 이해관계를 원만히 조정하고 해결할 역량을 갖췄다"고 임명배경을 설명했다.

이효성 신임 방통위원장은 전북 익산 출신으로, 서울대 신문대학원 신문학과를 졸업한 후 MBC와 경향신문, 한국일보에서 잠시 기자생활을 한 후 미국 유학을 거쳐 20여 년 간 성균관대 신문방송학과에서 교수로 재직했다.

이와 함께 언론개혁시민연대 공동대표, 민주언론운동시민연합 정책실장 등 방송 관련 시민단체에서도 활동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춘추관 브리핑에서 "이 위원장은 방송개혁 논의를 주도한 대표적 언론학자이자 언론·방송계 원로로 방송통신 분야에 대한 전문성과 여러 이해관계를 원만히 조정하고 해결할 역량을 갖췄다"고 임명배경을 설명했다.

이 후보자의 임명동의안은 지난 6일 국회에 제출돼 인사청문회법에 따라 25일까지 보고서가 채택돼야 했으나 야 3당의 반대로 보고서 채택이 무산됐다.

야 3당은 부동산 투기·위장전입 의혹과 KT스카이라이프 재직 논란 등을 이유로 이 위원장의 임명에 반대해 왔다.

이에 문 대통령은 지난 26일 국회에 이 위원장의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30일까지 채택해 달라고 요청했다.

소관 상임위인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는 전날까지 회의 일정도 잡지 못해 이 위원장의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은 불발됐으며, 문 대통령은 이날 이 위원장의 임명을 단행했다.

한편, 이 위원장의 임명에 야당은 일제히 반발했다.

자유한국당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들은 공동 성명을 내고 "이 후보자는 청문회에서 국민 정서와 동떨어진 상식 이하의 해명으로 일관하며 스스로 특권, 반칙, 불공정을 온 천하에 드러냈다."며 "임명 강행에 대해 결코 동의할 수 없다. 이 위원장은 자진 사퇴하라"고 언급했다.

국민의당 과기정통위 간사인 김경진 의원도 "이 후보자의 자질은 청문회에서 모두 증명됐다"며 "운이 좋아 15억원에 이르는 부동산 차익을 얻었다는 변명이나 자녀의 이중국적을 전혀 몰랐다는 변명은 황당함을 넘어 장관의 자질에 대해 근본적 의문을 갖게 만든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