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초등생 수십명 또 잠복결핵…검진 예산은 삭감

입력 2017-07-27 21:55 수정 2017-07-28 01:1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결핵에 감염된 교사로부터 학생들 수십명이 추가로 감염되는 일이 또 발생했습니다. 의료기관과 학교에서 결핵에 집단 감염되는 경우가 해마다 늘고 있는 추세입니다. 그런데 정부가 이를 예방하기 위한 검진 관련 예산을 대폭 줄이기로 한 사실이 JTBC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윤정식 기자입니다.

[기자]

경남 김해의 한 초등학교에서 한 여교사가 결핵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은 지난달 9일입니다.

발생 직후 검사에서 학생과 교직원의 추가 감염은 없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하지만 잠복결핵 검사는 한달 이상 미루다 이달 21일에야 실시했고 학생 23명이 결핵균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잠복결핵은 결핵균에 감염은 됐지만 아직 활성화 되지 않은 상태를 말합니다.

[결핵 발생 초등학교 학부모 : 불안해서 (학교에 안 보냈어요). 학교에서 우리 애들 보호를 안해주니까…]

이런 집단시설 결핵 감염은 최근 증가 추세입니다.

2014년 4158건이던 것이 작년에는 9321건으로 2배 이상으로 늘었고 올해 상반기에도 4753건이 발생했습니다.

어린이집과 유치원 교직원이 결핵에 감염된 사례도 최근 5년새 2배 이상으로 늘었습니다.

상황이 이런데도 예방 대책은 거꾸로 갑니다.

질병관리본부는 올해 집단시설 종사자 잠복결핵 검진에 88억여원의 예산을 투입했지만 내년에는 전액 삭감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정부는 10만명 당 86명인 결핵 유병률을 2025년까지 12명으로 낮추겠다고 발표했지만 실제 대책은 없는 셈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