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딸 정유라와 증언 사이 '딜레마'…최순실의 선택은?

입력 2017-07-27 11:42 수정 2017-07-27 12:0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그렇다면 왜 최순실 씨는 증언을 거부한 건지, 어제(26일) 재판에 나오기 전에 최순실 씨는 정유라 씨의 증언 녹취록을 꼼꼼하게 들여다봤다고 합니다. 딸의 증언을 인정하면 당연히 자신에 재판에 불리하게 되고, 반박을 하자니 모녀 가운데 한 명은 위증죄로 처벌을 받아야 하는 딜레마에서 나온 선택이라는 분석입니다.

이어서 이서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엄마가 말을 내 것처럼 타라고 했다."

"말 세탁 직전, 엄마와 황성수 전 삼성 전무 등이 만났다."

지난 12일 최순실 씨 딸 정유라 씨가 이재용 삼성 부회장 재판에 나와 증언한 내용들입니다.

어머니 최씨와 이 부회장에게 불리한 증언들입니다.

최씨는 증인 출석을 앞두고 정씨의 증언 녹취록을 받아 꼼꼼하게 분석했습니다.

하지만 아무런 증언도 하지 않았습니다.

법조계에선 최 씨가 증언을 거부할 수밖에 없었을 것이란 분석이 나옵니다.

먼저 최 씨가 정 씨의 증언을 반박하면 모녀 중 한 명은 위증죄라는 위험에 노출됩니다.

이 때문에 정 씨에게 피해가 가거나, 자신이 추가 혐의를 받는 것을 피하려 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반대로 최 씨가 정 씨의 증언을 모두 인정하면 본인과 박근혜 전 대통령, 그리고 이 부회장의 뇌물 재판에서 불리해지게 됩니다.

또 정 씨 증언을 인정하면 헌법재판소 탄핵심판에서 전면 부인하는 취지로 증언한 데 대해서도 위증죄로 처벌될 수가 있습니다.

최 씨 입장에선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딜레마에 놓이면서 결국 증언 거부가 유일한 선택이었을 것으로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