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아내와 내연남 살해" 신고 후 자살…경찰 수사 착수

입력 2017-07-21 09:1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경기도 화성의 한 아파트에서 부부를 포함한 남녀 3명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현장에서 숨진 채 발견된 A씨는 숨지기 전 경찰에 신고하면서 "아내와 내연남을 살해했다"고 말했습니다.

채승기 기자입니다.

[기자]

구급대원들이 들것에 실린 시신을 엘리베이터에서 구급차로 옮깁니다.

어제(20일) 오후 경기도 화성의 한 아파트에서 A씨 부부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42살 A씨는 숨지기 직전인 오후 2시 12분쯤 경찰에 전화를 걸어 "아내와 내연남을 살해했고, 나도 죽겠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이 5분 만에 현장에 도착했지만 A씨와 아내 B씨는 안방 화장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목에는 흉기에 찔린 상처가 있었고, 안방에선 범행에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흉기도 발견됐습니다.

침대 위에서는 "아내와 아내의 내연남을 죽였고, 나도 따라 죽겠다.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이 담긴 메모가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아파트 지하주차장에 주차된 B씨의 차량 조수석에서 이불에 싸인 채 숨져있는 39살 C씨의 시신도 발견했습니다.

경찰은 A씨가 아내와 C씨를 살해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찰은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망 원인과 사건 경위 등을 파악할 방침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