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어디서 뭐가 더 나올지…" 청와대 전수조사 기간 연장

입력 2017-07-19 20:40 수정 2017-07-19 23:4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청와대가 국정상황실과 국가안보실에서도 박근혜 정부에서 작성된 것으로 보이는 문건들이 추가로 발견됐다고 밝혔습니다. 민정수석실과 정무수석실에 이어서 다른 사무실에서 문건들이 발견되자, 당초 오늘(19일)까지로 계획했던 전수조사 기간을 더 늘리기로 했습니다.

정제윤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청와대에 따르면 국가안보실과 국정상황실에서 발견된 문건은 수백건이 넘습니다.

특히 안보실의 경우, 사드 배치 결정이나 위안부합의, 개성공단 폐쇄 등 박근혜 정부에서 논란이 됐던 이슈를 다룬 곳이라 문건 내용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청와대는 사무동 곳곳에서 이전 정부 문건이 다량으로 발견되자 전수조사 기간을 연장했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어디서 뭐가 더 나올지 몰라 조사를 더 이어간다"며 "1층부터 차례로 올라가는 방식으로 전수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잠겨있는 캐비닛들 중 열쇠가 없는 경우엔 기술자를 동원해 다 열어봤다"며 시간이 걸린다는 취지로 말했습니다.

또 다른 청와대 관계자도 "책상 서랍 뒤를 보기 어려운 구조라 서랍도 뜯어서 봐야할 지경"이라고도 덧붙였습니다.

청와대는 추가로 발견한 문건들에 대해 분석 작업을 마치는 순서대로 내일과 일요일, 이틀에 걸쳐 분석 결과를 공개한다는 계획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