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7월 국회, 오늘 마지막 본회의…추경-정부조직법 불투명

입력 2017-07-18 08:1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 18일, 7월 임시국회 마지막 본회의가 열리는 날입니다. 일자리 예산이 포함된 추경안과 정부조직법 개정안에 대해서 밤 늦게까지 여야가 심사를 했지만 이견을 좁히지 못했습니다. 오후 2시에 열리는 본회의 전까지 합의점을 찾는다는 계획입니다.

신혜원 기자입니다.

[기자]

추경안 심사에서 여야가 가장 주목하는 쟁점은 공무원 추가 채용을 위한 예산 80억 원입니다.

4당 원내 수석 회동에 이어 예결위 조정소위 회의가 밤 늦게까지 이어졌지만, 논의는 평행선을 그렸습니다.

[박홍근/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 : 남아있는 건 법안적 성격이라고 할 수 있는 추경과 정부조직법이 있습니다. 이 부분은 별도의 트랙에서 논의하고 있으니까, 과정을 좀 지켜보시죠.]

여당은 공무원 1만 2000명 증원을 위한 80억 원 편성이 '일자리 추경'의 핵심이라며 야당의 협조를 촉구했습니다.

하지만 야당은 이번 추경안이 국가재정법에 맞지 않는다며 이낙연 국무총리의 사과를 요구하며 맞섰습니다.

정부조직법 개정안도 국민안전처 폐지와 물 관리 일원화를 놓고 줄다리기를 벌였습니다.

세월호 참사 이후 신설된 국민안전처를 해체하자는 정부여당의 제안에 대해, 자유한국당이 '박근혜 정부 흔적 지우기'라며 반발한 겁니다.

또 여당은 물 관리 기능을 환경부로 합쳐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보수 야당은 이명박 정부의 4대강 사업 폐기 등을 염두한 정치적 노림수라며 맞서고 있습니다.

여야는 오늘 오후 2시로 예정된 본회의 직전까지 막판 회동을 갖고 추경과 정부조직법 개편안 합의점 찾기에 나설 예정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