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7월 17일 (월) 뉴스룸 다시보기 1부

입력 2017-07-17 22:4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청와대가 지난 14일 박근혜 정부 민정수석실이 생산한 문건을 다량으로 발견했다고 공개한 데 이어서, 오늘(17일)은 1300여건에 달하는 문건을 추가로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가짓수로 치면 지난 번보다 훨씬 많습니다.

청와대 비서실장이 주재한 수석비서관 회의 결과 등이 담겼는데, 삼성과 블랙리스트, 한일 위안부합의 문제와 세월호 등 민감한 현안에 대한 청와대 차원의 논의결과가 담겨 있었다고 전했습니다. 청와대는 적법하지 않은 지시사항도 포함돼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관련기사

오늘의 주요뉴스 [7월 17일 뉴스룸] 손석희 앵커의 오프닝 청와대 문건 추가 발견…"위안부·세월호 적법치 않은 지시도" 수석비서관회의 문건 다수…국정농단 '조직적 진행' 시사 "문건 모른다" 했지만…커지는 '우병우 재조사' 목소리 박근혜 강제구인 허용…특검, 이번엔 성공할까 재판서 불만 쏟아낸 최순실 "특검이 정유라 협박" 주장 정부, 남북 군사당국회담·적십자회담 '패키지 제의' [단독] 검찰, '국정원 댓글 문건' 수사 않고 '박 청와대'에 반납 [단독] 국정원 댓글 사건 1심 당시…검찰 '핵심 증거' 반납 댓글 수사 외압, 맞춰지는 '3각 고리'…당시 법무장관은 기록적 폭우에 쉽지 않은 피해 복구…정전·단수 '고통' 불어난 하천물에 뻘밭으로 변한 마을…주민들 망연자실 미호천도 범람…홍수 대비한다던 4대강 보 '무용지물' 도시홍수 못 막아낸 '빗물 저류시설'…서울과 부산은? [단독|탐사플러스] 국정원 임 과장 휴대전화 입수…문자 복원해보니 국정원 감청 프로그램…임 과장 죽음 둘러싼 의혹과 쟁점 국정원 감청 프로그램 계약 당시 승진, 상사 메시지에는… "뼛조각 씹어 상처"…미국서 핫도그 3200톤 대량 리콜 시진핑 탓 사라진 '곰돌이 푸'…당대회 앞두고 검열 ↑ '북한과 거래' 찍힌 그들…미, 세컨더리 보이콧 본격화? "애들도 아니고…" 홍준표 '회동 불참'에 야당도 비판 한수원 사장 "영구중단 막겠다"…정책 '반대입장' 논란 [뉴스브리핑] '한국인에 몹쓸 짓'…일 민박집 주인 체포 '슈퍼루키' 박성현, US여자오픈 우승…박세리 이후 9번째 고국에 적응훈련 온 빅토르 안…'평창올림픽 금' 도전 [밀착카메라] 안전·환경 위협하는 '불법 적치물' 실태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