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정부, 남북 군사당국회담·적십자회담 '패키지 제의'

입력 2017-07-17 20:2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정부가 군사분계선에서의 적대행위 중단을 위한 군사당국회담과,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적십자회담을 북측에 동시에 제의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6일 독일에서 발표한 이른바 베를린 구상을 실행에 옮기기 위한 후속 조치인데, 북측이 수용할 지가 관심거리입니다.

유선의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가 오는 21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군사당국회담을 열고 군사분계선에서의 적대행위 상호 중단 문제를 논의하자고 제의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베를린 구상에서 밝힌 남북간 긴장완화 현안을 오는 27일 정전협정 체결 64주년을 열흘 앞두고 북측에 제안한 겁니다.

회담 테이블에 올릴 의제는 최대한 열어뒀습니다.

[서주석/국방부 차관 : 적대행위의 범위에 대해서는 현 단계에서 구체적으로 특정하기보다는 북한의 반응들을 보면서 검토해 나갈 것입니다.]

대북 확성기 방송 중단이나 서해 북방한계선에서의 우발적 충돌 방지 등이 주요 의제가 될 전망입니다.

지난해 개성공단 폐쇄 이후 단절된 군 통신선의 복원도 제안했습니다.

군 당국은 북측이 지난해 5월 이 문제 논의를 위한 실무접촉을 제의한 적이 있고, 김정은 위원장도 신년사에서 남북관계 개선의 우선 과제로 강조했기 때문에 북측이 회담 제의에 응할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습니다.

대한적십자사도 다음달 1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추석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적십자회담을 열자고 동시에 제의했습니다.

다만 이산가족 상봉은 북측이 지난해 4월 중국에서 탈북한 북한 식당 종업원들의 송환 문제 등을 전제조건으로 내걸고 있어 북측이 수용할지는 지켜봐야 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