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복면가왕' 뽀빠이=파란 주종혁…아기해마 가왕결정전行

입력 2017-07-16 18:15 수정 2017-07-16 18:1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복면가왕' 뽀빠이=파란 주종혁…아기해마 가왕결정전行

'복면가왕' 뽀빠이의 정체는 파란의 주종혁이었다.

16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는 MC 햄버거의 2연승을 저지하기 위한 도전자 4인의 모습이 그려졌다.

3라운드는 뽀빠이와 아기해마의 대결로 펼쳐졌다. 두 사람의 무대를 지켜본 MC 햄버거는 "오늘 노래 하는 걸 보니 계속 긴장된다. 그래서 살짝 짜증이 난다. 노래 좀 살살 불러달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뽀빠이는 서태지의 '울트라맨이야'를 선곡했다. 시작부터 강렬하게 휘어잡았다. 록스피릿으로 박력 넘치는 무대를 꾸몄다. 드럼 비트를 타고 흐르는 구르브가 갈수록 열기를 더했다.

아기해마는 BMK의 '꽃피는 봄이오면'을 불렀다. 부드럽게 귀를 감싸는 목소리를 자랑했다. 이별의 아픔이 고스란히 전해졌다. 고음으로 갈수록 허스키한 보이스가 빛을 발하며 감동을 배가시켰다.

연예인 평가단 조장혁은 "뽀빠이는 정말 파격 신곡이었다. 정말 일품이었다"고 치켜세웠다. 아기해마에 대해선 "에너지와 음악이 충만했다"고 평했다. 산다라박은 "영화에 둘만의 사랑이야기 속 주인공이 된듯한 느낌이다. 사랑한다"고 고백했다.

승자는 아기해마였다. 아기해마는 가왕 결정전에 진출했고 패한 뽀빠이의 정체는 주종혁이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ins.com
광고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