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말썽 피운다고…3살 아이, 부모가 묶은 개목줄에 질식사

입력 2017-07-15 20:49 수정 2017-07-15 21:52

'숨진 아이 두고 식사한 정황' 증언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숨진 아이 두고 식사한 정황' 증언도

[앵커]

지난 12일, 대구에서 숨진 채 발견된 3살 남자 아이는 개목줄에 질식해 숨진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아이의 부모는 아동 학대 혐의로 구속됐습니다. 숨진 아이를 두고 태연하게 식사까지 한 것으로 보인다는 증언도 나왔습니다.

윤두열 기자입니다.

[기자]

방 안에 흰색 침대가 있습니다.

침대 곳곳과 시트에 피가 묻어 있습니다.

지난 12일 3살 아이, 박모군이 엎드려 숨진 채 발견된 침대입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 결과 박군의 사인은 질식사로 드러났습니다.

이 창문 안쪽이 아이방입니다.

숨진 채 발견 당시 아이 목에는 무언가에 졸린 듯한 흔적이 있었고 그 옆에는 길이 115cm의 개목줄이 함께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박군의 부모가 애완견 목줄을 아이에게 채웠다는 진술을 확보했습니다.

[경찰 관계자 : 어머니 이야기는 아이가 침대에서 떨어진다든지 또는 말썽을 피우고 어지럽힌다는 이유로 목줄로 걸어서 그렇게 했다는…]

22살 동갑인 친아버지와 의붓어머니는 박군이 숨진 사실을 알고도 7시간 만에 119에 신고했습니다.

그사이 숨진 아이 옆에서 밥을 먹은 것으로 보인다는 증언도 나왔습니다.

[당시 출동 구급대원 : 밥상이 왼쪽에 들어가자마자 있었거든요. 밥그릇과 밥 먹다가 남긴 그런 것들이 보였어요.]

경찰은 박군 부모를 상대로 아이를 방치하고 학대한 이유 등에 대해 추가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