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세월호 대리기사 사건 철저히"…김기춘, 수사개입 의혹

입력 2017-07-14 20:43 수정 2017-07-17 17:0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3년 전, 세월호 유가족들과 당시 야당 국회의원이 대리운전 기사를 폭행했다는 사건 이른바 '세월호 대리기사 폭행사건'이 논란이 된 일이 있습니다. 오늘(14일) 청와대가 공개한 민정수석실 자료에는 "대리기사 고발사건을 철저히 수사 지휘하라" 이런 내용도 들어있습니다. 청와대가 검찰 수사 특히 세월호 유족들이 관여된 사건의 수사를 직접 지휘했다는 논란이 일 것으로 보입니다.

이한길 기자입니다.

[기자]

세월호 참사 다섯달 뒤인 지난 2014년 9월 17일 새벽, 김현 당시 새정치민주연합 의원과 세월호 유가족들이 대리기사 이모 씨를 폭행했다는 신고가 접수됩니다.

이후 검찰은 김 의원을 공동폭행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겼습니다.

하지만 법원은 1, 2심 모두 무죄를 선고해 검찰이 윗선의 지시로 무리한 기소를 했다는 비판이 제기됐습니다.

오늘 청와대가 공개한 자료에는 김영한 전 민정수석이 쓴 것으로 보이는 "대리기사 고발 철저수사 지휘 다그치도록" 이라는 문구가 등장해 이런 의혹을 뒷받침하고 있습니다.

[박수현/청와대 대변인 : 아마도 세월호 유가족대책위원회의 대리기사 폭행사건 관련 내용으로 보입니다.]

비슷한 내용은 지난해 말 JTBC가 입수해 보도한 김영한 전 수석의 업무 수첩에도 등장합니다.

수첩에는 김기춘 당시 비서실장이 사건 직후부터 검찰이 사건을 엄정하게 수사하도록 여러 차례 지시한 내용이 담겨있습니다.

현재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맡고 있는 김현 전 의원은 오늘 논평을 내고 "박근혜 권력핵심부가 사건을 직접 지휘하며 수사를 왜곡시킨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