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국회 정상화 물꼬 튼 '자진사퇴'…추경안 논의하나

입력 2017-07-14 08:5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국회가 이렇게 정상화 수순을 밟은 건 조대엽 후보자의 자진 사퇴가 결정적이었습니다. 야3당에 국회 복귀를 위한 명분을 준 것이죠. 이런 가운데 국민의당이 오늘(14일) 국회로 복귀하면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추경안 논의에 착수합니다. 민주당과 국민의당 참석만으로도 과반이 돼서 추경안 의결이 가능하기 때문인데,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의 참석 여부가 관심입니다.

안태훈 기자입니다.

[기자]

"국회 정상화를 위한 최소한의 조치를 취해달라"

조대엽 후보자의 사퇴 발표 직전, 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청와대를 찾아 건의했다는 말입니다.

이에 문재인 대통령은 "숙고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런 내부 사정을 잘 알고 있는 조대엽 후보자가 스스로 사퇴를 결정했다는 해석이 나옵니다.

지명 철회가 아니라 자진 사퇴라고 청와대가 거듭 강조하는 이유입니다.

다만 일각에서는 꽉막힌 국회 상황을 풀기 위해 사퇴가 불가피하다는 점을 들어 청와대와 조대엽 후보자가 사전 조율했을 것이란 시각도 있습니다.

송영무 후보자를 임명한 것과 관련해 청와대는 국가 안보를 위해 미룰 수 없다는 점을 강조하며, "할 만큼 했다"고도 언급했습니다.

조대엽 후보자를 정리하는 게 마지노선이니, 이제 야당이 국회 정상화에 성의를 보여야 한다는 얘기입니다.

이에 보수 야당은 "송영무 후보자를 임명한 것은 유감"이라며 추경과 정부조직법 처리 문제에 유보적인 모습입니다.

바른정당은 오늘 당내 의견 수렴을 거쳐 향후 대응 방안을 논의한다는 계획이지만, 자유한국당은 문 대통령이 직접 인사 난항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