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박상기 법무장관 후보자, '댓글수사 외압' 조사 의지

입력 2017-07-14 08:18

공수처 설치·수사권 조정 등 검찰 개혁 의지도 표명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공수처 설치·수사권 조정 등 검찰 개혁 의지도 표명

[앵커]

어제(13일) 국회에서는 박상기 법무부 장관 후보자 청문회가 열렸습니다. 박 후보자는 최근 국정원 적폐청산TF가 재조사 계획을 밝힌 2013년 대선 댓글 사건 수사 외압이나, 이른바 채동욱 찍어내기 의혹 등에 대해 법무부 차원에서도 조사에 나설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보도에 윤영탁 기자입니다.

[기자]

청문회에서 정의당 노회찬 의원은 박상기 후보자에게 국가정보원 대선 댓글 사건에 대한 진상조사 의지를 물었습니다.

2013년 검찰 수사 때 황교안 당시 법무부장관 등이 외압을 행사했고, 이게 채동욱 당시 검찰총장의 뒷조사로 이어진 게 아닌지 법무부 차원에서 조사에 나설 건지 물은 겁니다.

박 후보자는 "그렇다"고 답했습니다.

[박상기/법무부 장관 후보자 : 그 문제 그 내용에 대해서 살펴보고 조치가 필요하다면 그런 방향으로 하겠습니다.]

또 박 후보자는 서울경찰청이 대선 직전 중간수사 결과를 발표하기에 앞서 새누리당 대선 캠프와 접촉한 정황도 조사할 뜻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박 후보자는 이와 함께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와 수사권 조정 등 검찰 개혁 의지도 밝혔습니다.

야당 의원들은 신상 검증에 초점을 맞췄습니다.

이 과정에서 아파트 편법 증여, 지방세 체납 문제 등이 도마에 올랐는데, 박 후보자는 관련 의혹을 모두 부인했습니다.

어제 청문회에서는 박 후보자의 자료 제출 여부를 놓고 여야가 공방을 벌이다 회의가 오전 동안 파행되기도 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