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미 정상회담 직후…체육서 '남북문제 주도권' 찾기

입력 2017-07-03 21:03

문 대통령 "평창에 북한팀 오면 도움"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문 대통령 "평창에 북한팀 오면 도움"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이런 상황에서 귀국 다음날 바로 북한을 향한 메시지를 냈습니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을 만나 평창동계올림픽에 북한 선수단이 참여하면 그 자체로 성공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한 겁니다. 문 대통령으로선 한미정상회담에서 논의된 대북관계의 주도권을 가져오기 위해서라도 남북교류가 빠를수록 좋다는 입장인 것으로 보입니다.

박현주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한미 정상회담을 마치고 돌아온 뒤 첫 공식 일정으로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을 만났습니다.

문 대통령은 바흐 위원장에게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여를 도와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이번 한미 정상회담에서 한반도 문제의 주도권을 확보하자 비교적 접근이 쉬운 남북 간 체육 교류에 박차를 가하기 시작했다는 분석입니다.

[박수현/청와대 대변인 :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의 참가는 그 자체로 대회의 붐업과 성공적 개최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고…]

또 "IOC 차원의 결의문 채택을 통해서 북한을 참가시킬 수 있는지" 구체적으로 물으며 IOC 차원의 적극적인 협조를 구했습니다.

이에 바흐 위원장은 "1998년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이 2000년 시드니 올림픽에 북한이 참가할 수 있도록 노력했던 것이 생각난다"며 "IOC 차원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화답했습니다.

청와대는 "북한의 참가가 확정되면 이후에 구체적인 참가 형태와 방법을 논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