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적폐청산 TF, '청와대와 갈등 사퇴' 채동욱 건도 캔다

입력 2017-07-03 21:10 수정 2017-07-05 11:2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국정원 적폐청산TF는 지난 정부의 정치개입 의혹 사건을 12개 사안으로 정리해 조사할 계획입니다.

조만간 계획을 정리해 발표할 예정인데, 이에 앞서 채동욱 전 검찰총장의 개인정보 불법 사찰 의혹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채 전 총장은 지난 2013년 9월 조선일보가 갑자기 혼외아들이 있다는 보도를 낸 뒤 자진 사퇴했습니다.

당시는 채 전 총장이 이끌던 검찰이 국정원의 대선개입 의혹, 이른바 '국정원 댓글 사건'을 수사하던 시기였습니다.

채 전 총장은 당시 청와대 법무부와 수사 방향을 놓고 갈등을 빚었던 것으로 알려져있습니다.

채 전 총장이 청와대 지시에 따르지 않자 국정원이 채 전 총장을 뒷조사한 뒤 이를 흘렸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불법 사찰 의혹에 대한 수사에 착수한 검찰은 이듬해 국정원 직원 송모 씨 등이 채 전 총장의 혼외 아들 개인정보를 불법 취득했다며 기소했고 1심과 2심은 모두 유죄 판결을 내렸습니다.

하지만 송 씨가 왜 채 전 총장의 뒤를 캤는지는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범죄 행위는 인정됐지만 범행 동기도 배후도 나오지 않은겁니다.

적폐청산 TF는 이 사건을 국정원의 명백한 검찰 수사 개입으로 보고 그 배후와 청와대 압력 여부를 집중 조사할 계획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