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일 수산물 조사위, 심층수·해저토 시료 확보도 못했다

입력 2017-06-21 22:28 수정 2017-06-22 00:2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그렇다면 지금은 이렇게 활동을 중단해버린 민간전문가위원회가 과거에 어떤 활동을 했는지가 중요하겠지요. 짧은 기간이라도 제대로 활동을 했다면 문제가 그래도 덜 할 것 같습니다. 그러나 현지 실태조사가 부실하게 이뤄진 정황도 속속 나오고 있습니다.

이어서 유한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민간전문가위원회는 2014년 12월과 이듬해 1월, 두 차례 일본 현지 실태조사를 했습니다.

여기서 수산물 7종 15kg과 4개 장소에서 표층수 각 70ℓ씩을 확보했습니다.

전문가들은 방사능 오염 정도를 확인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한 양이었다고 지적합니다.

그나마도 모든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하겠다는 약속과 달리 보고서 작성도 없었고 결과도 발표하지 않았습니다.

특히 심층수와 해저토는 시료 확보조차 못했습니다.

위원회 관계자는 관련 정보를 공개하라는 소송에서 당시 상황에 대한 서면 진술을 통해 "심층수와 해저토 제공 요구는 과도하다는 일본 측 이의 제기를 받아들였다"고 밝혔습니다.

[김혜정/시민방사능감시센터 운영위원장 : 방사능 오염 물질이 결국 바다 밑에 침전이 돼서 켜켜이 쌓이기 때문에 우리가 일본의 바닷물 오염을 조사하려면 반드시 해저토를 검사해야 하고요.]

위원회 조사 이후에도 일본 언론들은 후쿠시마 원전의 오염수가 바다로 계속 흘러들어갔고 원전 주변 댐 바닥에 세슘이 쌓이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