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안경환 쇼크' 만회할 다음 카드는?…'현역 의원' 물망

입력 2017-06-17 20:34 수정 2017-06-17 23:5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제 관심은 인선 실패를 만회하기 위해 문재인 정부가 내놓을 다음 카드입니다. 법무부 장관이라는 카드는 검찰총장 인선과도 맞물려 있죠. 문 대통령이 추진하는 검찰 개혁의 방향을 유지하면서 검증에도 강한 사람을 찾아야 할 텐데요. 이 때문에 현역 의원 등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이서준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안경환 전 서울대 교수를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한 배경에는 법무부의 탈검찰화가 있었습니다.

그래서 비법조인으로 검찰과 거리를 둔 개혁성향 인사라는 점이 강조됐습니다.

[박수현/청와대 대변인 : 검찰 개혁을 차질 없이 추진할 적임자이며 문재인 대통령의 법무부 탈검찰화 약속 이행의 의미가 담겨있습니다.]

다음 후보자도 비법조인 또는 비검찰 출신 기조를 유지할 가능성이 큰 이유입니다.

또 안 전 교수가 청문회에 나서기도 전 검증에서 낙마한 만큼 검증에도 강한 인물이 필요합니다.

법무부 장관 인선이 늦어질 수록 장관이 주도해야 할 문재인 정부의 검찰개혁도 흔들릴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결국 청문회 불패 공식의 현역 의원 장관 지명 카드가 다시 떠오르고 있습니다.

민주당의 박범계·전해철·박영선 의원이 대표적입니다.

개혁성향이 강한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의 백승헌ㆍ정연순 변호사 등 비검찰 출신 변호사들도 떠오르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일선에서 검찰의 수사개혁을 추진할 총장 후보에는 소병철 전 법무연수원장, 김경수 전 부산고검장, 문무일 현 부산고검장 등의 이름이 오르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