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미 정상회담 앞두고…문정인 '대북정책 발언' 파장

입력 2017-06-17 21:11 수정 2017-06-17 23:5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보신 것처럼 한미 정상회담을 불과 2주 앞둔 시점에서 문정인 특보의 발언이 나왔기 때문에 이 부분에 대해서도 조금 더 취재기자와 이야기를 나눠보도록 하겠습니다.

정치부 이윤석 기자 나와 있습니다. 먼저 문정인 특보의 발언 그러니까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보다 조금 더 앞으로 나갔다, 이렇게 분석이 되는 거죠?

[기자]

맞습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6.15 기념식에서 북한이 핵실험과 미사일 도발을 중단하면 조건 없이 대화를 할 수 있다라고 밝혔거든요.

문 특보는 여기서 한 발 더 나아간 겁니다. 북한이 도발을 중단한다면 한미 군사훈련을 축소하고 또 한반도에 있는 미군의 전략무기도 축소를 검토할 수 있다고 말한 겁니다.

전날 대통령의 발언보다 더 구체적이죠. 또 무엇보다도 한반도에 있는 미국의 전략무기 축소는 이전에는 들을 수 없었던 발언이기도 합니다.

[앵커]

그러므로 뭐라 그럴까요. 문 특보의 발언이 구체적이고 조금 더 파급력이 큰 발언들인데… 이게 과연 그렇다면 정부의 공식 입장이냐 이 부분에 대해서는 어떤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까?

[기자]

그 부분이 오늘 온 종일 논란이 됐었는데요. 제가 조금 전에 미국에 있는 문정인 특보와 직접 전화통화를 할 수 있었습니다.

우선 문 특보가 한미 군사훈련 축소 가능성을 언급할 때 세미나에서는 문재인 대통령의 제안이라는 표현을 썼었거든요.

그런데 여기에 대해서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과정에서 언급했던 부분을 표현한 것이다고 문 특보가 얘기했습니다.

그러니까 현 정부의 공식적인 입장이라는 부분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다고 볼 수 있습니다.

또 문 특보는 학자로서 개인적인 생각은 말하는 거라고 자신이 여러 차례 밝혔다고 표현을 하기도 했습니다.

다만 정부 출범 이후 공식적인 대북정책, 또 외교 전략으로서의 대통령과의 교감 여부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언급을 하지 않았습니다.

[앵커]

오늘 청와대에서는 그렇다면 이 부분에 대해서 좀 어떤 태도가 나왔습니까?

[기자]

청와대 관계자에게도 물어봤습니다. 뭐라고 얘기를 했냐고 하면 '문정인 특보가 학자로서의 생각을 밝힌 부분이 많다. 또 청와대의 공식 입장과는 무관하다.' 이렇게 얘기를 했습니다.

또 문 특보가 언급한 상당수의 내용이 양국 정부 당국자 간 협의가 필요한 부분임을 강조하기도 했는데요.

참고로 문 특보는 학자 시절부터 북한과의 대화를 강조하면서도 우리가 먼저 조건을 제시해야 한다고 얘기한 적이 있습니다.

[앵커]

지금 말씀드린 것처럼 정상회담이 얼마 남지 않은 상황이기 때문에 지금 문 특보의 발언이 그럼 과연 개인적인 생각이라고 하더라도적절했느냐 아니냐. 이것에 대해서도 좀 논란이 있었습니다. 이 부분은 좀 어땠습니까?

[기자]

맞습니다. 문 특보 본인이 학자로서의 개인 생각이라는 점을 강조하기는 했지만 지금 한미 정상회담이 말씀하신 것처럼 코 앞으로 다가오지 않았습니까?

그런 가운데 한미동맹의 상징으로 여겨지는 합동훈련과 전략무기 축소 가능성을 언급한 건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또 나오고 있습니다.

야당에서는 내용을 떠나서 외교전략을 이렇게 노출한 것 자체가 잘못됐다고 비판을 하기도 했는데요.

또 게다가 북한에 억류됐다가 최근 풀려난 미국인 대학생 오토 윔비어 씨가 의식불명에 상태에 빠지면서 지금 미국 내에서 북한에 대한 여론이 매우 나빠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게다가 미국 공화당 중진인 존 메케인이 방한 계획을 전격적으로 취소하기도 하는 등 정치권에서도 지금 우리의 대북 외교 정책을 주시하고 있거든요.

이렇게 복잡하게 얽혀 있는 상황 속에서 과연 문 특보가 한 발언들이 적절했느냐, 이런 의문을 던지는 시각도 분명히 존재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