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놓고…부산-울산 '탈원전 갈등'

입력 2017-06-13 21:5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고리원전 1호기를 폐쇄하기로 결정한 뒤 이제 관심은 현재 짓고 있는 신고리 5, 6호기의 운명에 쏠리고 있습니다. 탈원전 정책을 표방한 새 정부는 건설 중단을 검토하고 있는데요. 이를 두고 부산과 울산, 이웃 지자체 간 갈등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구석찬 기자입니다.

[기자]

'탈원전'은 문재인 대통령의 핵심 공약입니다.

부산과 울산 접경지역 기존 원전 8기 옆에 추가로 짓고 있는 신고리 5, 6호기도 백지화 검토 대상입니다.

신고리 5, 6호기의 공정률은 30% 수준으로 총 사업비 8조 6000억 원 중에 현재까지 1조 5000억 원이 투입됐습니다.

자유한국당 소속 서병수 부산시장은 신고리 5, 6호기 건설 중단 입장에 합류했습니다.

탈핵 안전도시를 명분으로 내세웠지만 속내는 1500억 원 규모의 원전해체센터 유치에 있습니다.

부산시는 기장군 동남권 방사선 의과학산업단지 안에 센터를 유치하겠다고 정부에 이미 요청한 상태입니다.

반면 같은 자유한국당 소속 김기현 울산시장은 신고리 5, 6호기 중단에 반대 입장입니다.

울주군에 지급될 1500억 원 규모의 인센티브와 건설 경기 활성화 계획이 수포로 돌아가기 때문입니다.

김 시장은 원전 계속 추진을 당론으로 채택해 달라고 중앙당에 요청하는 한편 지난달 31일 원전 인근에 에너지융합 산업단지 기공식도 강행했습니다.

찬반 양측의 상경 집회까지 잇따르면서 두 도시간 갈등은 갈수록 커지는 양상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