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탈원전' 첫발 뗐지만…'치명적 폐연료봉' 임시저장

입력 2017-06-09 21:31 수정 2017-06-09 22:4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렇게 탈원전 정책의 첫발을 뗐지만 풀어야 할 과제는 역시 산적해 있습니다. 특히 고준위 방사성 폐기물 처리가 제일 큰 문제인데 처리장을 어디에 지을지조차 아직 정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어서 조택수 기자입니다.

[기자]

원전에서는 다양한 방사성 폐기물들이 나옵니다.

폐연료봉처럼 방사능 오염도가 높은 고준위와 원전 건물 콘크리트, 작업복 같은 약한 방사능의 중·저준위로 나뉩니다.

원전 전체의 방사능 중 95%가 폐연료봉에서 나오는데 원전에서 바로 꺼낸 연료봉에 직접 노출되면 하루 안에 숨질 정도로 치명적입니다.

지하 500m 깊이의 영구처분 시설에 묻는 게 가장 확실한 방법이지만 아직 어디에 처리장을 지을지조차 결정되지 않았습니다.

정부는 1983년부터 후보지 선정을 시도했지만 해당 지역 주민들의 반대로 번번이 실패했습니다.

결국 중·저준위 처분 시설만 경주에 지어 2014년에야 가동에 들어갔고 정작 중요한 고준위 폐기물은 배출한 원전에 쌓아두고 있습니다.

2028년까지 부지를 정하고 2053년에는 완공하겠다는 내용을 담은 법안이 지난해 말 국회에 제출됐지만 표류 중입니다.

정부는 일단 고리 1호기에서 나오는 고준위 폐기물을 인근 고리 2·3·4호기에 임시로 옮겨 저장할 계획입니다.

하지만 이곳도 2024년이면 가득 차기 때문에 정부가 더욱 적극적으로 나서 처리장 건설 시기를 앞당겨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