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배 기울었어" 마지막 통화…'친구 같은 딸' 이제야 품으로

입력 2017-05-25 21:0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25일) 신원이 확인된 은화 양은 엄마가 기분이 좋지 않아 보일 때면 자신의 무릎에 눕게 하고 머리를 쓰다듬어주던 '친구 같은 딸'이었다고 합니다. 엄마와 유독 대화 하기를 좋아했던 은화 양은 참사 당일 아침 "배가 기울었다"는 마지막 통화를 하고 끝내 탈출하지 못했습니다.

연지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안산 단원고 2학년 1반 조은화 양이 '브이'자를 그리며 미소 짓고 있습니다.

어딜 가든 엄마에게 문자를 보내 먼저 말을 걸고, 엄마 기분이 안 좋아 보일 때는 하굣길에 간식을 사와 건네던 애교 많은 친구 같은 딸이었습니다.

수학을 좋아한 은화는 회계 공무원 꿈을 이루기 위해 참사 당시 수학여행 때도 색색의 연필과 공부할 거리를 챙겨갔습니다.

2014년 4월 16일 아침, 은화 양 엄마는 '배가 기울었다'는 마지막 전화를 받았습니다.

[이금희/조은화 양 어머니 (지난해 12월) : 전원 구조다! 그러고 제가 가지고 간 건 손지갑 하나랑 핸드폰이었어요. 집에 들러서 은화 옷을 가지고 갈까 그러다… 아냐, 아냐…옷이 젖었으면 그냥 사 입히고 오지 뭐. ]

엄마는 '좀 놀란 딸을 진정시켜 얼른 집으로 데려와야겠다'고 생각하고 집을 떠났습니다.

하지만 이제 3년이 넘어 '딸의 유해'라는 공식 확인 결과를 통보받았습니다.

청와대 앞에서, 광화문 광장에서, '아직 바닷속에 사람이 있다'고 외쳤던 은화 양의 부모는 남은 미수습자들이 모두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면 그 때 목놓아 펑펑 울겠다며 애써 담담한 표정을 지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