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청와대 국방개혁 전담팀, 지난 정부 방산비리 '정조준'

입력 2017-05-23 08:1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런 가운데 문재인 정부가 4대강 사업에 이어 지난 정부들의 방산비리까지 정조준할 거란 전망도 나옵니다. 청와대가 국가안보실 내에 국방개혁 전담팀을 두고 방산비리를 척결해 나가겠다고 밝힌 건데 이 과정에서 이명박, 박근혜 정부 때 불거졌던 방산비리 문제도 다시 들여다 볼 가능성이 제기됩니다.

이희정 기자입니다.

[기자]

국회를 찾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청와대가 직접 방산비리를 척결하겠다는 뜻을 내비쳤습니다.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와 만나 "국가안보실에 국방개혁팀을 만들어서 방산비리를 주로 보도록 하는 계획을 가지고 있다"고 말한 겁니다.

그러면서 "지난 정부에서 비리를 감사할 가능성도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구체적으로 생각한 건 아니다"라면서도 "방산 비리는 방위력 증가에 하나의 걸림돌이 되기 때문에 확실히 짚고 넘어갈 것은 짚고 넘어가고 방지 차원에서 검토하겠다"고 가능성을 남겼습니다.

앞서 문 대통령도 후보시절부터 방산비리를 재감사하겠다는 구상을 밝혀왔습니다.

[지난달 30일 : 이명박 정부 4대강 비리, 방산 비리, 자원외교 비리도 다시 조사해 부정축재 재산 있으면 환수하겠습니다.]

이에 따라 민주당이 야당시절부터 문제점을 지적해온 이른바 '사자방', 즉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 이어진 4대강-자원외교-방산비리 문제 전체로 현 정부의 감사 범위가 확대될 가능성이 제기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