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재인 대통령의 파격 인사…정·관계에 '신선한 충격'

입력 2017-05-21 13:07

파격과 안정 '투 트랙' 인사 뚜렷
초대 경제부총리에 김동연 아주대 총장…강경화 외교부장관 '깜짝발탁'
안보실장엔 유력 거론되던 정의용 외교안보TF 단장
정책실장엔 '안철수 멘토' 장하성 교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파격과 안정 '투 트랙' 인사 뚜렷
초대 경제부총리에 김동연 아주대 총장…강경화 외교부장관 '깜짝발탁'
안보실장엔 유력 거론되던 정의용 외교안보TF 단장
정책실장엔 '안철수 멘토' 장하성 교

문재인 대통령의 파격 인사…정·관계에 '신선한 충격'


문재인 대통령의 파격 인사…정·관계에 '신선한 충격'


문재인 대통령의 파격 인사가 계속되고 있다. 신임 서울중앙지검장에 윤석열(57) 대전고검 검사를 앉히며 검찰은 물론 정치권에 화제를 모은 데 이어 21일에는 경제와 외교안보분야를 두 축으로 하는 후속 인선에서 깜짝 인사를 낙점해 신선한 충격을 주고 있다.

먼저 문 대통령은 이날 김동연(61) 아주대 총장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으로, 강경화(63) 유엔사무총장 정책특별보좌관을 외교부 장관으로 각각 지명했다. 관심을 모았던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정책실장에는 각각 정의용(71) 전 주제네바대표부 대사와 장하성(65) 고려대 경영학과 교수를 임명했다.

문 대통령은 안보실장 후보군으로 이름을 올렸던 문정인(67) 연세대 교수를 외교안보특별보좌관으로 임명했고, 대미(對美) 특사인 홍석현(69) 한반도포럼 이사장도 외교안보특보로 발표했다.

내각과 청와대 참모진의 인선은 '파격과 안정'이라는 두 가지 키워드로 압축된다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 경제부총리로 지명된 김 총장은 정책실장 등 핵심 요직에 꾸준히 거론되며 어느 정도 가늠을 할 수 있었다면, 외교부 장관으로 지명된 강 보좌관은 아무도 예상 못했던 '깜짝 발탁'이라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안보실장과 정책실장의 인선도 같은 맥락으로 볼 수 있다. 유력하게 거론되던 인사와 전혀 예상치 못했던 깜짝 발탁의 패턴을 보였다. 정 신임 안보실장은 현재 청와대 외교·안보태스크포스(TF) 단장으로 외교·안보분야 콘트롤 타워 역할을 맡고 있다. 정책실장의 경우에도 '안철수의 멘토'를 지낸 장 교수를 앉히는 파격적인 실험을 했다는 평가다.

김 경제부총리 후보자는 정통 경제관료 출신이다. 기재부에서 공직 생활 시작, 차관을 역임하는 등 경제계·학계·정계에서 두루 인정 받는 경제전문가로 평가된다. 남다른 추진력과 조직 장악력으로 예산과 재정, 정책에 모두 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외교부 장관으로 지명된 강 보좌관의 경우 청문회를 통과할 경우 여성 첫 외교부 장관이라는 타이틀을 얻게 된다. 강 후보자는 한국 여성으로 항상 최초라는 수식어를 달았다. 지난 1월 한국 여성으로는 최고위직인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의 정책특보로 임명됐다. 1999년에는 여성으로는 처음으로 외교통상부 장관 보좌관을 지내기도 했다.

외교안보 콘트롤 타워 수장을 맡게 된 정 안보실장은 새 정부의 안보정책을 이끌 적임자로 일찌감치 내정이 예정돼왔다. 문 대통령의 외교자문단인 '국민아그레망' 단장 출신인 정 실장은 외교·안보정책의 틀과 방향을 수립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문 대통령은 새 정부의 초대 안보실장은 군(軍) 출신보다는 외교전문가를 세우겠다는 방침을 뒀던 만큼 적임자로 일찌감치 낙점한 정 전 대사를 기용함으로써 외교안보 공백을 빠르게 메우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으로 분석된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