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집권 100일 플랜…"국민안전처 폐지, 창조경제 손본다"

입력 2017-05-20 20:35 수정 2017-05-20 20:5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박근혜 정부가 세월호 참사 이후에 급조했던 국민안전처가 폐지될 것으로 보입니다. JTBC는 문재인 정부의 밑그림이 될 '집권 100일 플랜' 내용을 입수했는데요. 문재인 정부는 논란이 됐던 창조경제도 대폭 손질할 계획입니다.

박사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집권 100일 플랜'에 따르면 행정자치부는 다시 안전행정부로 돌아가 재난 컨트롤타워 구실을 맡게 됩니다.

박근혜 정부가 만든 국민안전처를 폐지하는 데 따르는 원상복구입니다.

자문위 관계자는 "문 대통령도 세월호 참사 직후 급조된 국민안전처에 대해 부정적인 생각을 갖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박근혜 정부 어젠다였던 '창조경제'를 맡아온 미래창조과학부는 의외로 존속시키되 '창조'가 들어 있는 이름을 바꾸고 역할도 손봐야 한다는 게 집권 100일 플랜의 내용입니다.

여당은 당초 대선 공약집에 과학기술부를 다시 만드는 방안도 담았지만 문 대통령이 부처 폐지와 신설에 신중하자는 입장이어서 방향을 수정했다는 겁니다.

[(4월27일 방송기자협회 토론회) : 미래창조과학부 쪽에 (과학기술) 컨트롤 타워 기능을 제대로 부여해주면 된다 그런 생각을 가지고 있고요.]

국정자문위는 이 같은 집권 100일 플랜의 내용을 바탕으로 올해 안에 실시해야 할 1단계 정부조직개편안을 최종 완성해 대통령에게 보고할 예정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