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윤석열 임명, '기수 문화' 파괴…검찰 인적쇄신 신호탄

입력 2017-05-19 20:2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렇게 윤석열 검사의 중앙지검장 임명은 검찰 내에서 전혀 예상치 못한 카드였는데요. 그런데 '파격은 이제 시작이다' 이런 분석도 나옵니다. 향후 법무장관, 검찰총장 인사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대폭 물갈이가 불가피할 걸로 보입니다.

임지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청와대는 오늘(19일) 발표한 검찰 인사에 대해 검찰 개혁과 연결돼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윤영찬/청와대 국민소통수석 : 이 사건(돈봉투 만찬) 자체가 현재 검찰의 인사 문제와도 연결되기 때문에 검찰 개혁과 떼어 놓을 수 있는 상황은 아닌 걸로 보여집니다.]

특히 윤석열 신임 서울중앙지검장의 경우 검찰 조직의 기수 문화를 깬 파격 인사입니다.

돈봉투 파문으로 좌천된 이영렬 전 지검장보다 사법연수원 기준으로 다섯 기수 아래이기 때문입니다.

이에 따라 윤 지검장보다 윗 기수의 검사들이 대폭 사표를 제출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옵니다.

이번 인사를 두고 검찰 인적 쇄신의 신호탄이라는 평가가 나오는 이유입니다.

다만 일각에서는 이번 인사가 기수 문화 청산을 위한 것인 만큼 기존의 기수 문화를 반영해 줄사표를 낼 명분이 없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