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 대통령-5당 오찬 회동…여야정 국정협의체도 합의

입력 2017-05-19 22:0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19일) 문재인 대통령은 국회 5당 원내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해서 만났습니다. 여러 가지 현안에 대해 두 시간 넘도록 논의했는데 여야정 상설 국정협의체를 운영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서효정 기자입니다.

[기자]

여야정 상설 국정협의체를 만들자는 제안은 문재인 대통령이 했습니다.

[상시적으로 만날 수 있는, 제가 대선 때는 여야정 상설 국정협의체를 구성하겠다, 그렇게 공약을 했는데…]

5당 원내대표들도 모두 동의했습니다.

[정우택/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저희도 제1야당으로서 국가적 위기 문제에 대해서는 저희들이 소위 통 큰 협력을 하겠다는, 제가 이미 한 바 있고, 또 대통령님 앞에서 약속하겠습니다.]

국회에서 협의체 구성을 위한 논의를 시작하기로 했습니다.

각 분야별 개혁 주제도 다뤄졌고,

[김동철/국민의당 원내대표 : 검찰개혁, 재벌개혁, 방송개혁 등 시스템과 제도를 개혁하는 것은 대단히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연이은 업무지시가 절차에 맞지 않다는 지적도 있었습니다.

[주호영/바른정당 원내대표 : 개혁은 필요하지만, 혹시 이것이 개혁 독선이 아닌지를 되돌아봐 주셨으면 하는 부탁을 드리고요.]

문재인 대통령은 또 공약대로 내년 6월에 국민의 의견을 받아 개헌을 추진하겠다는 의지도 재확인했습니다.

당장 현안인 일자리 추경에 대한 국회의 협조도 당부했습니다.

그러면서 조만간 국회에 세부 내용을 설명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오찬 회동은 예정보다 40여 분이 지난 2시 14분에 끝났습니다.

따로 주제는 없었지만 논의는 국정 전반에서 이뤄졌습니다.

5당 원내대표들은 긍정적인 소통이었다고 평가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