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북한, 문재인 정부 '대화·제재 병행' 기조에 견제구

입력 2017-05-19 13:23

"대화·대결 양립 불가" 주장…연일 대남 메시지 내놔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대화·대결 양립 불가" 주장…연일 대남 메시지 내놔

북한이 문재인 정부 출범 나흘 만에 신형 중장거리 탄도미사일(IRBM) '화성-12'형을 발사한 데 이어 새 정부 대북정책 기조를 비판하는 메시지를 잇달아 내놓으며 견제에 나섰다.

북한은 최근 대남기구와 관영매체 등을 통해 '대화와 대결은 양립할 수 없다'면서 문재인 정부를 압박했다.

북한의 대남 메시지는 일차적으로 지난 14일 북한의 '화성-12'형 탄도미사일 시험발사에 대해 문재인 정부가 신속하게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소집하고 군사적 도발행위를 강도 높게 규탄하고 나선 데 대한 맞대응 성격이 강하다.

북한이 문재인 정부 출범 나흘 만에 신형 중장거리 탄도미사일(IRBM) '화성-12'형을 발사한 데 이어 새 정부 대북정책 기조를 비판하는 메시지를 잇달아 내놓으며 견제에 나섰다.

북한은 최근 대남기구와 관영매체 등을 통해 '대화와 대결은 양립할 수 없다'면서 문재인 정부를 압박했다.

북한의 대남 메시지는 일차적으로 지난 14일 북한의 '화성-12'형 탄도미사일 시험발사에 대해 문재인 정부가 신속하게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소집하고 군사적 도발행위를 강도 높게 규탄하고 나선 데 대한 맞대응 성격이 강하다.

아태평화위 대변인 담화는 이어 "우리의 자위적 국방력 강화조치 때마다 도발이니, 응징이니 뭐니 하고 독을 쓰며 날뛰던 박근혜 패당의 가증스러운 몰골을 상기시키는 광경"이라며 문재인 정부의 대북 기조가 이전 박근혜 정부와 큰 차이가 없다는 식의 주장까지 폈다.

그러면서 "새로 집권한 남조선 당국이 이번 (미사일) 시험 발사의 사변적 의의를 외면하고 무턱대고 외세와 맞장구를 치며 온당치 못하게 놀아대고 있다"고 주장했다.

북한은 19일에도 관영 매체를 통해 남북관계에서 대화와 대결은 양립할 수 없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명철'이라는 개인 명의로 게재한 '북남관계와 통일운동의 앞길에 엄중한 장애를 조성하였던 유신 독재자의 만고죄악에서 교훈을 찾아야 한다'는 제목의 글에서 "대결은 분열이며 외세추종은 반(反)통일"이라고 한미동맹 등을 문제로 삼았다.

북한은 이같은 대남 메시지를 통해 한미동맹에 균열을 내고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 기조 변화를 끌어내려는 시도로 풀이된다.

김용현 동국대 북한학과 교수는 "새 정부 출범 이후 탐색전을 벌이던 북한이 정면돌파하겠다는 쪽으로 입장을 정리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북한이 향후 다른 대남기구와 매체들을 동원해 남측에 대한 압박 공세를 강화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관련이슈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