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낙연 모친, 강남 아파트 투자로 2억대 시세 차익"

입력 2017-05-19 09:0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다음주 수요일과 목요일에 있을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청문회를 앞두고 야당들의 검증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후보자 모친의 아파트와 관련한 의혹도 나왔고 이 후보자도 여기에 대해 해명했습니다.

박병현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강남 도곡동의 한 아파트입니다.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가 국회에 제출한 재산 내역에 따르면 이 후보자 모친 진 모 씨는 2001년 1억 7200만 원에 이 아파트를 구입해, 2005년 4억 1500만 원에 팔았습니다.

4년 만에 2억 원이 넘는 시세 차익을 거둔 겁니다.

이 후보자 모친은 2003년과 2004년 이 아파트에 두 차례 전입신고를 했지만 실제 거주는 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낙연 후보자 모친 동네 주민/전남 영광군 : (사는 건) 아니고 잠깐 한 달이나 뭐…시골에서 다 그냥 사셨어.]

이 후보자는 국회의원 시절 공개한 재산 내역에도 해당 아파트를 '거주용'으로 신고해 모친 이름으로 차명 투자했다는 의혹이 제기됩니다.

이 후보자 측은 이 후보자의 셋째 동생이 모친을 위해 해당 아파트를 구입한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이낙연 후보자 가족 : 아파트를 하나 사서 모시고 가려고 준비하다가 결국 어머니가 반대해서 결국 내려와 버리신 거야. 위장전입이라고 오해할 수 있는 소지가 있어요.]

자유한국당은 이 후보자의 아들 이 모 씨가 전세금을 마련하는 과정에서 증여세 1400여만 원을 탈루했다는 의혹도 내놓았습니다.

이 후보자 측은 아들 이 씨가 자신의 예금 등으로 전세금을 마련했다며 탈루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